FASHION

에이블리, 거리두기 해제 첫 할로윈 관련 상품 인기

‘할로윈 데이’는 MZ세대 놀이 문화로 자리 잡으며 10월 중 큰 월례 행사가 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3년 만에 돌아온 할로윈 데이를 맞아 롯데월드 ‘호러 할로윈’,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등 각종 할로윈 시즌 관련 오프라인 행사 참여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할로윈 시즌을 맞아 관련 패션, 뷰티, 라이프 상품 인기가 급증했다고 25일 밝혔다.

에이블리가 10월 1일~16일 기준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할로윈’ 검색량은 전년 대비 160% 증가했다. 할로윈 직전 주에 이르러서야 관심을 보인 작년에 비해 올해는 10월 초부터 일찌감치 할로윈 맞이에 나선 모습이다.

할로윈 파티가 열리는 대표 장소인 ‘이태원’(550%)과 ‘에버랜드’(697%), ‘롯데월드’(310%) 등 특정 장소에 대한 검색량도 늘었다. ‘방구석 할로윈’ 파티, 온라인 공연 등 집에서 언택트로 할로윈을 즐겼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축제 분위기를 만끽하기 위해 집 밖으로 나오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할로윈은 패션, 메이크업, 소품 중 어느 하나 빠짐없이 패키지로 준비하고자 하는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패션 카테고리에서는 ‘할로윈 코스프레’ 검색량이 143배(14,150%)가량 크게 늘었으며, ‘할로윈 의상’이 17배(1,560%), ‘코스튬’도 60% 증가했다. ‘파티의상’은 125% 많이 검색됐으며, 파티룩의 대표 소재인 ‘벨벳’, ‘새틴’ 원단의 원피스, 블라우스 등이 인기를 끌었다. 포인트 액세서리로 활용하기 좋은 ‘초커’(65%)와 ‘선글라스’(70%)도 검색량이 늘었다.

과감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할로윈 메이크업도 급부상했다. 대표적인 할로윈 메이크업 컨셉으로 꼽히는 ‘뱀파이어’ 검색량은 130% 증가했으며, 붉은 립을 강조하기 위한 ‘레드 틴트’는 14배(1,340%)가량 많이 검색됐다. 특별한 날 화려함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속눈썹’(230%), ‘하이라이터’(170%) 상품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할로윈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려 주는 다양한 라이프 카테고리 상품도 인기다. ‘파티소품’(380%), ‘파티세트’(60%) 등 장식용품은 물론, ‘상처분장’(310%), ‘가면’(60%), ‘망토’(85%) 등 재미 요소를 더한 아이템 검색량이 돋보였다. 특히 망토의 경우, 반려동물과 함께 할로윈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며 반려동물용 코스튬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분장을 하고 간식을 선물 받는 할로윈 컨셉에 따라 이달 신규 론칭한 에이블리 푸드 카테고리 내 ‘수제사탕’ 검색량도 급증했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오랜만에 대면으로 즐기는 할로윈을 앞둔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에이블리 빅데이터를 통해서도 나타나고 있다”라며 “할로윈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에이블리가 준비한 할로윈 상품들로 축제 분위기를 만끽하며 특별한 추억을 남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36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