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디다스, 해양 폐기물 활용한 팔리 러닝화 주목

아디다스 팔리

아디다스가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 이하 팔리)과 함께 해양에서 수거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활용해 제작한 러닝화 2종(울트라부스트 팔리 / 울트라 부스트 언케이즈드 팔리)의 새로운 컬러를 오는 28일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아디다스는 지난 해 11월 첫 팔리 협업 러닝화를 출시해 하루 만에 완판을 기록했고 지난 5월 깨끗한 바다를 상징하는 푸른색의 팔리 러닝화 2종을 출시해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이번 제품은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산호 백화 현상의 심각성을 의미하는 동시에 해양 플라스틱 오염을 종식시키겠다는 뜻에서 평화를 의미하는 화이트 컬러를 적용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러닝화 한 켤레당 평균 11개의 플라스틱 병이 재활용되었으며 신발 갑피, 끈, 발목을 잡아주는 힐 카운터와 삭 라이너 등도 재활용된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되어 해양 환경 보전의 의미를 더했다.

팔리와 협업한 아디다스 러닝화의 대표 프리미엄 모델 ‘울트라부스트’는 최상의 쿠셔닝과 에너지 리턴을 자랑하는 ‘부스트’ 미드솔을 바탕으로 팔리 오션 플라스틱TM’ (95%)을 원사로 짜 제작한 ‘프라임 니트’를 소재를 갑피로 적용, 비교할 수 없는 가벼움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또한 앞발과 뒷발의 독립적인 움직임을 도와 안정성을 높여주는 ‘토션 시스템’과 유연한 다양한 지면 환경에서 적응력을 최적화하는 스트레치웹 아웃솔에는 안전하게 러닝을 즐길 수 있도록 내구성 강한 컨티넨탈 러버(특수 고무)를 적용해 미끄러짐을 최소화 했다.

아디다스 러닝 관계자는 “아디다스는 스포츠가 환경의 혁신을 일으키고 우리의 소비자가 변화를 만들어 낼 큰 힘이 있다고 믿는다”며 “이번 제품은 단순한 물건이 아닌 해양 환경 보존의 의미를 상징하는 매개체의 역할과 더불어 해양 오염을 방지하는 새로운 방법이다”고 말했다.

아디다스 팔리 러닝화 2종은 오는 28일(수)부터 아디다스 서울 명동, 이태원, 코엑스, 부산 광복 매장을 비롯해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249,000원이다.

686 Likes
41 Shares
0 Comment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