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폐기된 의류로 만든 염료, 다시 의류의 컬러가 되다

<사진제공=판가이아(PANGAIA)>

글로벌 친환경 브랜드 판가이아(PANGAIA)는 이탈리아 화학 섬유 기업 오피시나+39(Officina+39)의 리사이크롬(Recycrom™) 기술을 적용한 리컬러(Re-Color) 캡슐 컬렉션을 선보인다.

리사이크롬(Recycrom™)은 폐기된 옷감을 미세 분말화하여 다시 옷에 염색할 수 있는 안료를 만들어내는 혁신적인 특허 기술로 이 안료 물감은 정교한 생산 공정을 통해 면, 양모, 나일론, 또는 모든 천연 섬유와 혼방으로 만든 의복에 색을 입힐 수 있다.

<사진제공=판가이아(PANGAIA)>

이번 리컬러(Re-Color) 캡슐 컬렉션에서 사용된 리사이크롬(Recycrom™) 기술은 98%의 판가이아 폐원단으로 컬러 파우더 염료를 생성하여 화학약품 사용을 줄이고 보다 지속 가능한 컬러를 개발하여 혁신적인 컬렉션으로 출시한다. 또한 리사이크롬(Recycrom™)은 다른 염료들과는 달리 화학 용액의 일부가 아니므로 물에서 쉽게 여과되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임으로써 순환 경제를 구축해 나아간다.

리컬러(Re-Color) 캡슐 컬렉션은 판가이아의 아이코닉 365 디자인으로 리컬러 후드, 트랙팬츠, 티셔츠, 쇼츠 총 4가지 스타일과 알로에 그린, 스카이 블루, 애프리코트, 코랄 핑크, 바나나 총 5가지 컬러로 출시되어 오는 4일부터 판가이아 공식 웹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25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