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빈폴아웃도어, ‘한지’로 옷 만들어

지난해 리넨과 함께 천연 소재가 인기를 끈 데 이어 올해는 ‘한지(韓紙)’가 주목 받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대표 윤주화)의 빈폴아웃도어가 업계 최초로 친환경 천연 소재인 ‘한지’를 활용한 상품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빈폴아웃도어는 뽕나무과인 닥나무에서 추출한 친환경 천연 소재로 만든 ‘한지 티셔츠’를 제작했다. 한국 고유의 한지 원료인 닥나무 섬유와 현대적인 원사 방적기술을 융합시켜 폴리에스테르와 혼방해 만든 티셔츠를 출시한 것.

빈폴아웃도어의 ‘Fresh 한지 티셔츠’는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만들어 청량감이 뛰어날 뿐 아니라 유해 세균발생을 차단해 민감한 아토피성 피부를 가진 고객이 입어도 문제 없다.

특히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도 빠르게 흡수하고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을 방지한다. 옛날 우리 선조들이 방안에 요강을 두고도 냄새가 나지 않았던 이유는 바로 한지 창호지가 암모니아 냄새를 정화했기 때문이다.

또 천연 섬유 소재로 된 미세섬유의 다층구조로 인해 여름 시즌에는 가볍고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는 한편 겨울 시즌에는 보온력이 우수해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특징으로 사계절 동안 쾌적하고 포근함까지 경험할 수 있다.

빈폴아웃도어 ‘Fresh 한지 티셔츠’는 레이온과 폴리에스터의 적정 혼용률을 통해 물세탁이 가능할 뿐 아니라 구김도 잘 가지 않고 신축성도 우수해 여름철 쿨 비즈 상품으로 제격이다.

라운드와 피케 티셔츠 스타일로, 솔리드 형태는 물론 배색–스트라이프까지 일상생활에서도 세련되게 착장할 수 있게 디자인했다. 가격은 9만 8천원에서 12만 8천원이다.

허재영 빈폴아웃도어 팀장은 “천연 소재에 대한 고객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빈폴만의 차별화된 소재로 한지를 선택했다”며 “한지의 특성상 사계절 내내 입을 수 있다는 장점 뿐 아니라 덥고 땀이 많이 나는 계절에 필수 요소인 소취성이 탁월해 리넨과 함께 이번 시즌 쿨 비즈 상품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고 말했다.

189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