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인스타그램은 왜 ‘로고’를 변경했을까?

인스타그램(instagram)이 지난 11일 분홍색, 보라색, 주황색 등을 사용한 새 로고와 아이콘을 선보였다. 기존 로고 형태는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완전히’ 바뀌었다.

새롭게 바뀐 로고는 기존 로고와의 연속성을 유지하되 인스타그램의 상징성을 더 부각했다. 빈티지 카메라 모양은 흰 테두리 카메라 모양으로 단순하게 바뀌었고 배경 색상은 주황색, 분홍색, 보라색으로 그러데이션이 적용됐다.

이안 스플레터(Ian Splatter) 인스타그램 디자인 총괄은 “인스타그램의 새 로고 디자인은 ‘미니멀의 정수’를 보여준다. 새 로고 작업 당시 회사 직원들에게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보여주고 5초 만에 그려보라고 주문했다. 대부분의 직원들이 카메라 렌즈와 무지개를 그렸다”라며 “언제나 색상은 인스타그램의 큰 부분을 차지해왔다. 무지개를 재창조하기로 결심했을 때 새 로고보다 더욱 미니멀한 디자인을 고려했지만 결국 온기와 에너지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인스타그램 창업 당시에는 쉽게 사진을 편집하고 공유하는 기능이었다면 지금은 전보다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하며 흥미를 나누는 커뮤니티로 변화했다”라고 로고를 변경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안 스플레터의 말대로 현재의 인스타그램은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하며 흥미를 나누는 커뮤니티로서의 성향이 강하다. 팀 너드(Tim Nudd) 에드윅 매거진(Adweek Magazine) 크리에이티브 에디터는 “올해 최악의 디자인”이라고 저평가했지만 인스타그램은 “카메라의 본질에 충실한 것”이라고 반박한다. 사람들이 가진 카메라의 모양은 전부 다를 수 있다. 또 그들의 카메라가 스마트폰 카메라일 수도 혹은 디지털 카메라, DSLR일 수도 있다. 즉 인스타그램은 한정된 카메라 모양이 아닌 ‘카메라의 본질’로써 접근한 것이다.

이외에도 인스타그램은 바(Bar) 색상에도 변화를 줬다. 기존 파란색과 검은색으로 보이던 글자와 바가 옅은 회색 바탕에 검은색 글자와 버튼으로 바뀌었다. 이안 스플레터는 “인스타그램은 사람들이 중심에 있는 사진을 보는데 방해되는 색상 및 요소들을 최대한 삭제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의 반응은 기존 로고가 훨씬 났다는 쪽과 새 로고가 더 세련됐다는 반응으로 극명하게 나뉘고 있다.

알민 비트(Armin Vit) 그래픽 디자이너는 “인스타그램의 새 로고는 여전히 ‘기분 좋은 곡선’이지만 기존 로고에 적응했던 사용자들로부터 환영받지 못하는 시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거 구글(Google), 우버(Uber), 에어비앤비(Airbnb) 등은 새 로고 디자인을 발표하고 내부 페이지 디자인을 업데이트했을 때 사용자들의 엇갈린 평가에 직면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 번 바꾼 디자인을 다시 되돌린 곳은 어디에도 없었다.

1.7k Likes
5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