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유승호, “박보검은 나보다 더 한 사람”

영화 ‘봉이 김선달’ 개봉을 앞둔 배우 유승호가 카메라 앞에 섰다.

패션 매거진 더스타(THE STAR)가 유승호와 함께 한 패션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유승호는 ‘청춘 예찬’을 테마로 24살의 자연스러운 얼굴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특히 그는 촬영 현장에서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다양한 표정 연기를 선보여 여자 스태프들의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패션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승호는 “7월 6일 개봉 영화 ‘봉이 김선달’은 누구와 함께 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유쾌한 여름 영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고편만으로도 화제가 된 여장 장면에 대해 “여장하면 내가 예쁠 줄 알았다 근데 화장하면 할수록 더 징그러워지더라. 앞으로 여장 절대 안 할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자신의 청춘에 대해선 “연기에 대한 걱정과 불안이 있다. 변화를 보여줘야 하는데 참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우 박성웅의 발언 중 화제가 됐던 “유승호는 태어나서 본 남자 중 제일 착해”에 대해 “박보건을 만나고 ‘나보다 더한 놈이 나타났구나’ 싶었다. 그를 안 만났더라면 동의했을 텐데 박보검은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또래에 비해 연기 외에 할 줄 아는 게 별로 없다. 나는 둥글둥글한 편”이라고 실제 성격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대중이 본인에게 원하는 기대치가 너무 높지 않냐는 질문에는 “많이 높다. 기대에 못 미칠 거란 걸 나도 잘 안다. 그 정도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한편 유승호의 패션 화보 및 인터뷰는 더스타 7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408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