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11번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돌입

SK플래닛(사장 서진우) 11번가는 미국 최대 세일 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25일)를 앞두고 100여개 글로벌 인기 브랜드를 최대 50% 할인해 판매하는 ‘땡스 블랙프라이데이’ 기획전을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11번가는 국내 소비자들의 해외 직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블랙프라이데이 전후 5일간 미국∙유럽일본∙중국∙대만 등 다양한 국가의 뷰티∙패션∙디지털 기기∙헬스∙가전 제품 등을 매일매일 ‘원데이 히트 아이템’으로 선별해 특별 할인 가격으로 판매한다.

24일 첫날에는 명품 패딩 캐나다구스 다운점퍼를 89만9000원, 간결하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사랑 받는 골프 브랜드 핑(PING) 드라이버는 24만9000원부터, 25일에는 출시되면 바로 품절대란으로 이어지는 아크네 스튜디오 울 머플러를 15만9000원부터, 빈티지 감성이 돋보이는 파슬 크로스백과 지갑은 3만9900원부터, 26일에는 시그니처 여행가방으로 사랑 받는 리모와 캐리어를 62만7000원(국제 배송비 별도), 27일에는 연말 크리스마스 파티에 착용하면 좋을 판도라 주얼리를 3만4900원, 28일에는 블랙과 골드의 조화로 전 연령대 잘 어울리는 지샥 흑금 시계를 9만9000원에 내놨다.

이번 기획전 때는 올해 11번가에서 글로벌 파트너사로 직제휴한 리볼브(12%), 라쿠텐(10%), 맥스머슬(10%) 전품목 할인 쿠폰과 20% 상품 쿠폰(1만2천원 이상 구매 시 최대3천원까지 할인)을 제공하는 등 최저가에 추가 할인이 가능하도록 다채로운 프리미엄 혜택도 마련했다.

무엇보다 11번가는 이번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때 해외 브랜드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가슴조리며 광클(光+Click)을 하거나 웹품(발품의 웹버전)을 팔지 않아도 국내 상품을 주문하듯 주문에서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편익을 더했다. 언어 장벽, 배송 불안, 해외에서의 카드 보안 이슈 등 해외직구 시 파생되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해외 셀러와의 빠른 공조로 신속한 배송체계 구축, 핵심 세일 기간임에도 1~2주 안에 상품 배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SK플래닛이 16일 소비자조사 플랫폼 ‘틸리언’을 통해 20세~49세 남녀 1천명 대상 올해 국내 소비자들의 블랙프라이데이 소비 심리를 조사해보니,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해외 직구를 통해 미국의 온라인 쇼핑몰를 이용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있다(56.7%)라는 응답이 없다(43.3%) 보다 우세했으며, ‘구매하고 싶은 품목’은 패션의류(31.8%)가 1위였고 그 뒤로 가전제품(25.9%) > 생활용품(19.7%) > 화장품(17%) > 가구제품(5.7%) 순이었다. ‘세일기간 예상 지출 비용’은 10만원~30만원(50.4%) > 30만원~50만원(21.1%) > 10만원 미만(15.8%) > 50만원 이상(12.7%)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세일기간 국내 온라인몰이 유사∙동일 제품을 미국과 비슷한 가격에 판매한다면 국내 온라인몰을 이용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있다(92%)라는 답변이 없다(8%)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블랙프라이데이 때면 무작정 해외 쇼핑몰만 찾던 국내 고객들의 쇼핑 패러다임이 점차 바뀌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블랙프라이데이 전후 2주간 11번가 해외쇼핑 매출은 ‘12년 대비 ‘13년은 54%, ‘13년 대비 ‘14년 97%, ‘14년 대비 ‘15년 48% 증가하는 등 일년 중 매출을 증진시킬 수 있는 대표 프로모션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는 중이다.

 

121 Likes
3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