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현대백화점,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소노마’ 전개

윌리엄스소노마

현대백화점그룹이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인 윌리엄스소노마가 보유하고 있는 ‘윌리엄스소노마’를 전개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생활문화기업인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소노마’와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윌리엄스소노마’는 미국 최대 홈포니싱 업체로 해외 7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아시아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리바트는 향후 10년간 윌리엄스소노마의 대표 브랜드인 윌리엄스소노마(Williams-Sonoma), 포터리반(Pottery Barn), 포터리반 키즈(Pottery Barn Kids), 웨스트 엘름(West Elm) 등 4개 브랜드에 대한 오프라인 매장 운영 및 온라인 사업 등 국내 독점 판매권을 갖는다.

‘윌리엄스소노마’외에 포터리반·포터리반 키즈·웨스트 엘름은 필리핀에 이어 두 번째로 진출하게 된다. ‘윌리엄스소노마’는 프리미엄 주방용품 및 주방가전 등을 주력상품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포터리반은 가구·생활용품을 중심으로 전개하는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다.

또한 포터리반 키즈는 유아동 가구와 소품을 전문으로 하는 프리미엄 키즈 홈퍼니싱 브랜드고 웨스트 엘름의 경우 포터리반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트렌디한 가구와 생활소품을 내세워 미국 현지에서 젊은 고객들에게 명성을 얻고 있는 가구 브랜드다.

윌리엄스소노마 로라 알버 대표는 “현대백화점그룹과 새로운 프랜차이즈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백화점그룹은 다양한 유통 채널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윌리엄스소노마가 제공하는 높은 수준의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한국 시장에서 선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리바트는 올 상반기에 윌리엄스소노마社 브랜드들의 1호점을 현대시티아울렛 가든파이브점과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161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