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 style]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 첫 데이트 룩은?

정소민 패션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의 러블리한 패션이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48회에서는 안중희(이준 분)가 변미영(정소민)과의 첫 데이트 장면이 그려졌다.

안중희(이준)는 아침 일찍 연기 연습을 위해 기다리다 전날 변미영(정소민)과 첫 키스를 상상하며 행복한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데이트 첫 날 변미영과 안중희는 영화를 보러 가려고 했지만 사람들의 눈을 의식했고 또 레스토랑 예약도 실패해 뭘 해야 할지 고민했다.

변미영은 “연예인들이 이래서 집에서 데이트하나 봐요”라고 말하며 안중희는 “그럼 집에 가자. 내가 파스타 해줄게”라고 말했다. 안중희는 서툰 요리 실력으로 파스타 만들기에 실패했다. 결국 라면을 끓였고 맛있게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극중에서 정소민은 첫 데이트에 어울리는 러블리한 패션을 선보여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정소민은 오렌지색 미니스커트와 오렌지색 블라우스를 매치해 러블리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정소민이 입은 제품은 ‘올리브데올리브(OW7MB447)’ 블라우스로 이 제품은 로맨틱 무드의 실루엣과 디테일로 러블리한 연출이 가능하다.

이준은 말끔한 블랙 슈트에 화이트 셔츠를 매치한 포멀룩으로 첫 데이트의 설렘을 표현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오후 8시에 방송된다.

 

612 Likes
20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