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홍콩도 반한 ‘윤아’의 국보급 비주얼

소녀시대 윤아의 수려한 미모가 홍콩에서도 유감없이 빛났다.

지난 3일, 윤아가 홍콩의 럭셔리 중심지역 캔톤 로드(Canton Road)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리뉴얼 오픈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의 공식 오프닝 행사에 참석했다.

이 날 윤아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 여성 셀러브리티로 단독 초청을 받아 자리를 빛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현장 사진 속 윤아는 화이트 셔츠 드레스 차림에 청아한 미모로 등장해 해외 취재진들의 열띤 플래시 세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윤아를 보기 위해 몰려든 수많은 팬들과 인파는 캔톤 로드를 가득 메우며 오랜 시간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는 후문. 뒤이어 열린 이브닝 파티에서는 차분한 메이크업과 성숙한 스타일로, 낮 동안 진행된 포토월 현장에서 와는 상반된 매력을 선보였다.

소녀시대 윤아
(왼쪽부터) 페라가모 여성 컬렉션 총괄 디렉터 폴 앤드류(Paul Andrew)와 윤아, 제임스 페라가모(James Ferragamo)

한편, 이 날 이브닝 파티에는 페라가모 신임 여성 총괄 디렉터인 폴 앤드류(Paul Andrew)를 비롯해 홍콩 배우 장지림(Julian Cheung), 주해미(Kathy Chow), 구운혜(Christine Kuo)와 모델 러지얼(Gaile Lai), 애나알(Ana R), 히카리 모리(Hikari Mori) 등 1000여명이 넘는 게스트가 참석했다.

261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