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CELEBRITY

2019 SIHH, 예거 르쿨트르와 함께 하는 배우

<사진제공=예거 르쿨트르,아만다 사이프리드>

전 세계 시계 애호가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2019 국제고급시계 박람회 (SIHH)가 제네바 현지 시각으로 14일 개막 했다. 워치 메종18개와 독립 브랜드 17개, 총 35개 브랜드들이 2019년 신제품을 선보이는 이 자리에서 각 브랜드들이 각자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부스를 운영하는 가운데, 뛰어난 재능으로 주목 받는 세 명의 배우가 2019 SIHH 예거 르쿨트르의 부스를 방문했다.

<사진제공=예거 르쿨트르,
아만다 사이프리드, 니콜라스 홀트, 그리고 다니엘 브륄 >

예거 르쿨트르의 매뉴팩쳐가 위치한 평화로운 발레 드 주의 숲을 그대로 옮겨 온 듯한 분위기의 브랜드 부스에서 이들은 워치메이킹, 젬세팅, 에나멜링 그리고 기요셰 장인과 만나 기술적 정교함과 완벽함을 나타내는 메티에라르 워크샵을 통해 예거 르쿨트르가 추구하는 정교함의 예술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예거 르쿨트르 ,니콜라스 홀트>

아만다 사이프리드, 니콜라스 홀트, 그리고 다니엘 브륄은 각각 예거 르쿨트르의 새로운 워치를 착용하고 등장 해 눈길을 끌었으며, 특히 니콜라스 홀트가 착용한 마스터 울트라 씬 에나멜 컬렉션 제품은 투르비옹, 퍼페추얼 캘린더, 그리고 문페이즈 기능을 탑재한 세 가지 다른 버전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특히 예거 르쿨트르의 강점인 완벽한 정확성을 자랑하는 기계적 기술력과 더불어 기요셰와 에나멜링으로 장식 된 아름다운 다이얼이 그 존재감을 확고히 드러내며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제공=예거 르쿨트르,울트라 씬 에나멜>

간결하고 세련된 모습의 새로운 마스터 울트라 씬 에나멜 컬렉션은 브랜드의 클래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기존 마스터 울트라 씬 컬렉션의 기준을 재해석하여 공개 되었다.

한 편 각각의 제품들은 전 세계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152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