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빈폴스포츠 중단·빈폴액세서리는 온라인 전환

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물산패션부문이 빈폴스포츠를 이번 추동시즌을 끝으로 전개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패션부문(부문장 박철규)이 최근 진행된 경영현황설명회를 통해 ‘빈폴 스포츠’를 중단하고 ‘빈폴 액세서리’는 온라인 유통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내년 2월까지 ‘빈폴 스포츠’는 100여개 매장을, ‘빈폴 액세서리’ 50여개 매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삼성은 기존 ‘엠비오’, ‘빈폴키즈’ 등 주요 브랜드를 온라인 브랜드로 전환했으며 빈폴 액세서리 온라인 전환을 통해 자체 온라인 플랫폼 SSF샵의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116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