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젝시믹스, 일본 라쿠텐에서 1위 기염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 전개하는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 (이수연, 강민준 각자대표)가 일본 최대 온라인 쇼핑몰 라쿠텐 입점 3개월만에 ‘요가웨어 카테고리’ 1위에 등극했다고 31일 밝혔다.

라쿠텐은 연간 거래액 100조원, 회원수 1억명에 달하는 일본의 대표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아마존, 야후쇼핑과 함께 3대 쇼핑몰로 불리우고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지난해 10월 일본 법인을 처음 설립하고, 3월부터 본격적으로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섰다. 매출의 경우 본격적으로 마케팅을 시작한 3월 대비 7월에는 약 7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일본 진출 시 현지 벤더를 활용하기 보다 법인을 직접 설립함으로써 결제 시스템, CS센터, 배송 물류 등의 기본 인프라 구축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었다.

주 소비층은 2040 여성 세대로, 땀을 잘 흡수하고 빠르게 마르는 ‘흡습 속건’ 기능, 다양한 동작을 자유롭게 할 수 있게 해주는 뛰어난 신축성, 스타일리쉬하면서도 비비드한 컬러감,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점수를 주었다.

젝시믹스는 현재 일본의 대형 쇼핑몰들로부터 매장 운영을 제안받은 상태이며, 이 곳을 필두로 본격적인 오프라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도쿄 도심 내 브랜드 플래그십 매장 오픈도 함께 고려 중이다.

브랜드엑스 재팬 이정훈 대표는 “일본에는 아직 레깅스에 대한 인식과 보급률이 높지 않은 상황이지만, 시장 잠재력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며, “한국 애슬래저 브랜드의 선두주자로서 일본 내 레깅스 문화 확산을 주도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3일 미디어커머스기업 업계 1호로 상장에 성공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젝시믹스 외에도 위생습관 브랜드 휘아, 남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 등을 보유하고 있다. 자사몰을 중심으로 한 D2C전략으로 높은 수익 구조를 완성했으며, 전체 매출 가운데 D2C 비중은 91.1%, 영업이익률은 18% 이상이다.

62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