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반스, 우리들의 눈과 함께 커스텀메이드 캠페인 공개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Vans)가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Another Way Of Seeing, AWOS)과 함께하는 ‘커스텀메이드(Customade)’ 캠페인을 공개했다.

1996년 시작된 우리들의 눈은 ‘시각장애’를 또 다른 ‘창의적 가능성’으로 바라보며, 시각장애인과 경계 없는 융·복합적인 미술교육을 이어오고 있다. 시각장애인 미술교육, 작품 전시, 점자촉각책 제작 그리고 교육용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창의적인 교육·문화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이미지로 세상과 소통하는 통로를 끊임없이 만들고 있다.

우리들의 눈과 함께 선보이는 이번 커스텀 캠페인은 ‘보이지 않는 눈’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닌 누구나 ‘창의적인 자기표현’을 실현할 수 있고, 각자만의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각장애 아티스트들은 각자 반스가 기반을 두고 있는 문화인 아트와 뮤직을 아우르는 워크숍을 통해 경험한 전율과 영감을 아트워크로 표현해 반스 신발 커스텀 패턴으로 완성하였다.

새롭게 공개된 커스텀 디자인은 세 가지 패턴이 더해진 올드스쿨(Old Skool), 클래식 슬립-온(Classic Slip-On) 그리고 어센틱(Authentic)까지 총 세 가지 아이코닉한 클래식 풋웨어 실루엣으로 구성되었다. 각 패턴마다 세 명의 시각장애인 아티스트가 드럼의 울림과 까랑까랑한 기타 선율 그리고 따뜻함과 시원함까지 아트 워크숍과 뮤직 워크숍을 통한 경험을 바탕으로 완성한 아트워크가 더해져 눈길을 끈다.

우리들의 눈 소속 아티스트 신현빈은 “함께 미술 작업을 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현재 우리와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었던 시간이 즐거웠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의 인식을 바꿀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싶고, 계속해서 해나갈 것이다.”라며 커스텀 캠페인 참여 소감을 전했다.

‘반스 커스텀’은 PC 또는 모바일을 이용해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신발을 디자인하고, 주문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다. 반스는 브랜드 초창기부터 추구해온 가치와 맞닿아 있는 ‘반스 커스텀’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의 창조적인 자기표현의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우리들의 눈과 함께 선보인 커스텀 신발은 주문 후 약 4주 정도 후에 받아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발생된 수익금 일부는 우리들의 눈에게 직접 전달되어 미술 교사를 양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반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 접속하면 시각장애인 아트 랩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과 함께 선보이는 반스 커스텀메이드 패턴으로 세상에 하나뿐인 신발을 직접 디자인할 수 있다.

123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