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까스텔바작, 무신사 파트너스와 조인트벤처 설립

까스텔바작은 무신사 파트너스와 골프 브랜드 투자와 인큐베이팅을 전담하는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까스텔바작은 조인트벤처 설립의 주체가 되고, 무신사 파트너스가 투자 금액 증자를 담당한다. 양사는 연내 설립이 완료될 조인트벤처를 통해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골프 의류와 용품 브랜드에 대한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양사가 각각 보유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인프라와 노하우에 기반한 인큐베이팅을 실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조인트벤처와 협업하게 될 골프 브랜드는 까스텔바작이 오랜 기간 패션 및 골프웨어에서 쌓은 생산, 제조 노하우와 이미 확보된 가두점을 필두로 한 140여 개의 오프라인 유통망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커버낫’, ‘앤더슨벨’ 로 증명된 무신사 파트너스의 멘토링 파워와 막강한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와의 적극적인 협업도 가능해진다.

올해만 총 1조 7000억원의 거래액이 예상되는 무신사는 120여 개의 골프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거래 금액이 매월 평균 25%가량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최준호 까스텔바작 대표는 “MZ 세대가 선호하는 패션 브랜드에 투자해 수십 배가 넘게 성장시킨 무신사 파트너스와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조인트벤처를 통해 가능성 있는 브랜드를 키워 고객에게 좋은 제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까스텔바작의 또 다른 얼굴이 될 새로운 골프 라인을 구축하는데 기폭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말했다.

서승완 무신사 파트너스 대표는 “골프웨어 전통의 노하우를 가진 기업과 무신사 파트너스가 서로 가진 장점을 더해 신진 브랜드를 육성할 수 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라며 “단순 투자가 아니라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는 무신사 파트너스 고유의 문화를 반영해 골프 브랜드에서도 커버낫, 앤더슨벨과 같은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 내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48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