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챈스, 경리단길 스토어 오픈

뉴욕의 90년대 스트릿 감성을 표방하는 하이엔드 스트리트 스포츠웨어 ‘챈스(CHAANCE)’가 지난 4일 이태원 경리단길 스토어 오픈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챈스는 스트리트 문화와 역동적인 스포츠를 재해석한 의상들을 선보이는 패션 브랜드로 올해 가을, 겨울 컬렉션까지 3년 연속으로 뉴욕 패션 위크를 통해 컬렉션을 공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힙합 아티스트 쿤디판다가 메인 모델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튜브 콘텐츠 ‘하고 싶은 말을 해라’ 제작을 통해 하이엔드 스트리트 브랜드로써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지난 4일 챈스 경리단길 스토어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국내 탑 복싱 랭커인 강사원, 이원준 선수가 지하에 마련된 스파링 경기장에서 복싱 스파링 경기를 진행하였고,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GBDAY(배진형)’ 작가는 현장에서 라이브 드로잉을 선보였다. 행사의 마지막은 챈스 메인 모델 ‘쿤디판다’의 카리스마 넘치는 힙합공연으로 마무리 되었다.

챈스 관계자는 “챈스가 추구하는 스트리트 무드를 표현하기 위해 스토어 오프닝 이벤트로 라이브 드로잉과 힙합공연을 선보였으며, 동시에 스포츠 웨어로써의 액티브함을 표현하기 위해 복싱 스파링 경기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챈스 경리단길 스토어에서는 스포츠 경기, 스트리트 컬쳐를 기반한 프로그램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오픈한 경리단길 스토어는 지하부터 루프탑까지 다섯 개의 층으로 이뤄졌으며, 챈스가 추구하는 뉴욕의 90년대 스트리트 문화와 더불어 스포츠 무드를 모두 경험할 수 있다. 1층 매장에서는 온라인으로 판매 중인 챈스의 컬렉션을 직접 구경하고, 착용해볼 수 있는 쇼룸은 물론 지하에는 스파링 경기장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3층 카페에는 사이클 정비 센터가 마련되어 있어, 최근 인기가 높아진 스포츠 종목인 ‘사이클’ 라이더들을 위한 휴식 공간도 준비되어 있다.

챈스는 앞으로도 스포츠와 스트리트 컬쳐 무드를 모두 담은 패션 브랜드로써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며, 특히 오는 6월 11일 토요일 CHAANCE THE CRASH 복싱 대회를 개최한다.

66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