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이블리, 셀러 상생 창업 프로그램 강화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가 셀러 상생 및 동반 성장을 위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 ‘에이블리 파트너스’를 강화하고 신규 셀러 육성 프로젝트 ‘뉴셀러’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창업 지원 솔루션 ‘에이블리 파트너스’는 재능을 가진 누구나 마켓을 열고 운영할 수 있도록 에이블리가 사입, 배송, 고객 서비스,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대행해주는 풀필먼트 솔루션이다. 셀러는 판매자 전용 홈페이지에 상품 사진만 찍어 올리면 된다. 셀러 상생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로 올해 1분기 ‘에이블리 파트너스’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했으며, 누적 창업 인원은 6천 명을 넘어섰다.

‘뉴셀러’는 ‘에이블리 파트너스’ 솔루션의 일환으로, 창업 시작 단계부터 전문적인 밀착지원을 통해 셀러들의 성장 발판을 마련해주는 신규 컨설팅 프로젝트다. 초기 자본과 운영 경험이 없더라도 누구나 자신의 스토어를 오픈하고 공평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뉴셀러 프로젝트는 처음 창업을 시작하는 셀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보 제공은 물론, 매출 극대화를 위한 ‘길잡이’ 역할을 수행한다. 참여 셀러 대상으로 판매 상품 선정, 상품 이미지 촬영 방법 등 기초적인 내용부터 마켓 브랜딩 방법까지 운영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매주 제공된다. 성장 단계별 매출 증대 및 스토어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컨설팅도 진행해 첫걸음부터 안착하는 과정까지 서포트할 계획이다.

셀러가 도매처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코디 촬영에 필요한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스타일룸’도 운영한다. 판매하고자 하는 상품을 선택하면 셀러가 원하는 장소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학생 또는 직장인도 시간적, 공간적 제약 없이 촬영 상품 수급이 가능하다. 저단가 위주의 상품 소싱, 제한된 상품 등록 개수 등 창업 초기, 샘플 사입에 대한 비용 부담으로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해소해 셀러들이 보다 양질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밖에도 프로그램에 참여한 모든 신규 셀러들을 위한 단독 기획전, 할인 판매 배너 개설 등 마켓 인지도 및 매출 상승에 직결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무료로 지원한다.

에이블리는 뉴셀러 프로그램 1기에 참여한 신규 마켓의 81%가 영업 시작 평균 1주 만에 매출이 발생했으며 쥬로젯, 진심아카이브, 헤이미니, 엔피쓰 등 다수의 마켓들이 매출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향후 에이블리는 셀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정책을 확대해 상생 파트너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에이블리 강석훈 대표는 “오직 셀러들의 성장 관점에서 전폭적인 지원에 나선 결과, 마켓과 상품이 다양해지며 더 많은 유저가 유입되고 이는 곧 마켓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이커머스 창업을 꿈꾸는 모든 셀러분들과 시너지 효과를 내며 동반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37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