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골프ᆞ테니스’ 동시 공략하는 골프웨어 업계

2030세대를 중심으로 골프에 이어 테니스가 새로운 인기 스포츠로 떠오르며 두 스포츠를 동시에 겸하는 ‘골니스(골프+테니스)족’이 등장하고 있다. 평일에는 도심에서 테니스 라켓을, 주말에는 교외에서 골프 클럽을 들고 SNS를 통해 트렌디한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한다.

필드에 이어 코트가 일상복으로 채울 수 없었던 화려한 색감과 과감한 디자인에 대한 갈증을 표출하는 런웨이가 된 셈이다.

단순한 스포츠를 넘어 자기 표현의 수단이 된 골프, 테니스 열풍에 골프웨어 업계는 두 시장을 동시에 공략하기 위해 나섰다. 멀티유즈 아이템을 발빠르게 출시하거나 아예 테니스 전용 라인을 론칭하며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최근 ‘제이린드버그’는 테니스 컬렉션을 출시하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에서 선보였다. 라운딩룩과 테니스웨어로 입기 좋은 활동성을 강조한 여성용 민소매 탑과 스커트, 남성용 폴로 셔츠 등이 대표 제품이다.

올해 론칭한 ‘젝시믹스 골프’는 ‘애슬레저 골프웨어’를 콘셉트로 캐주얼한 디자인에 그린, 네이비, 퍼플 등 화려한 컬러를 적용한 컬렉션을 출시하고 필드와 코트를 배경으로 한 화보를 공개했다.

‘힐크릭’의 ‘리버스 라인’ 여름 컬렉션은 테니스볼 같이 통통 튀는 레몬 옐로우 컬러를 포인트로 필드와 코트 위에서 존재감을 뽐내고 싶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일상복으로도 활용도가 높은 피케 티셔츠와 주름이 매력인 플리츠 스커트의 조합이다.

‘리버스 에센셜 티셔츠’는 카라와 가슴 부위에 배색 포인트로 발랄한 매력을 한껏 살렸다. 함께 매치하기 좋은 ‘리버스 썸머 패턴 플리츠 큐롯’은 힐크릭 로고 프린트 패턴으로 유니크한 무드가 돋보인다. 속바지가 내장돼 활동적인 플레이에도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들은 골프와 테니스 등 여러 스포츠 활동을 라이프스타일화해 즐기는 성향이 강해 활용도가 높은 멀티유즈 아이템에 주목한다”며 “골프웨어와 테니스웨어는 퍼포먼스에 지장이 없는 기능성을 갖추고 디자인적으로도 닮아 있어 호환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37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