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클래식한 무드의 헤링본 코트 추천

<사진제공=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프랑스 패션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가 100여 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해리스 트위드(HARRIS TWEED)’ 원단을 사용한 프리미엄 윈터 컬렉션을 공개했다.

해리스 트위드는 영국 스코틀랜드 외곽에서 수확된 양질의 천연 양모만을 사용해 100% 핸드메이드 방식으로 직조한 명품 울 원단으로, 영국 왕실 보증을 상징하는 ORB 마크가 부착된 것이 특징이다. 특유의 고급스러운 매력으로 많은 디자이너와 셀러브리티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영국 의회가 생산 기준부터 과정, 품질에 이르기까지 엄격하게 관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해리스 트위드 원단 특유의 클래식한 무드에 브랜드 고유의 프렌치한 감성을 더한 아우터 ‘발마칸 코트’, ‘후디 롱 더플 코트’와 함께 베레모, 버킷 햇, 체인 백, 파우치 등 다양한 액세서리 류를 함께 선보인다. 전 상품은 소량 한정 제작되어 특별한 가치를 더한다.

<사진제공=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

한편,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1972년 디자이너 마리떼 바슐르히와 프랑소와 저버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트렌드를 이끄는 유러피안 감성 캐주얼을 선보이고 있다.

89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