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카페24, 대표 NFT 기업들과 실전 전략 공개

카페24가 NFT(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기술을 전자상거래에 본격 도입한다. 온라인 사업자 누구나 쉽게 NFT로 성장 속도를 높이게 될 전망이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대표 이재석)’는 15일 NFT 전문 기업들과 함께 전자상거래 분야 NFT 성공전략을 웨비나(Webinar, Web+Seminar)에서 공개했다.

카페24는 블로코, 매스어답션, 갤럭시아넥스트 등 NFT 기술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 블로코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로부터 2년 연속 ‘블록체인 PaaS(서비스형 플랫폼) 부문 주요 기업’으로 선정됐고, 매스어답션은 LF몰과 카카오 계열사인 그라운드X 등 다양한 기업의 협력사다. 갤럭시아넥스트는 서울문화재단 공공사업 참여로 ‘서울예술인NFT’를 발행해 주목 받았다.

이날 웨비나에서는 각 기업의 전문가들이 온라인 사업자가 카페24 플랫폼에서 쉽게 사용 가능한 NFT 서비스와 실제 성공 사례를 다양하게 발표했다.

김종환 블로코 대표는 자사 NFT 서비스 ‘CCCV’로 실제 성장 효과를 본 기업 사례를 전했다. CCCV는 상품 구매 고객에게 쇼핑몰에서 NFT를 자동 지급하는 기능이 특징이다. 한복 브랜드 리슬은 일정 금액 이상 구매자에게 CCCV로 NFT를 발급하자 객단가가 크게 올랐다. 특히 8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수는 CCCV 활용 전과 비교해 3배나 급증했다. 뷰티 브랜드 수이스킨은 자사 비누 구매시 추첨으로 할인 쿠폰 형태의 NFT 발급 이벤트를 진행해 고객들의 2차 구매까지 이어지는 효과를 얻었다.

김 대표는 “리슬의 NFT 마케팅 ROAS(광고비 대비 매출액)는 1420%를 기록했다”며 “리슬과 수이스킨처럼 실제 비즈니스 현장에서 다양한 브랜드가 NFT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종이 보증서를 대체하는 NFT 기반 디지털 개런티도 웨비나의 화두였다. 박찬우 매스어답션 대표가 소개한 ‘버클’은 사업자가 고객에게 상품 정보를 담은 NFT 디지털 개런티를 쉽게 발급하는 서비스다. 판매 상품의 신뢰도를 높이려는 기업 수요가 늘면서 최근 반년 간 버클을 통한 디지털 개런티 발급은 6만건을 넘어섰다.

박 대표는 “종이 보증서 대신 디지털 개런티를 받은 소비자는 보증서 분실 위험에서 벗어나고 보다 높은 브랜드 신뢰도를 갖게 된다”며 “효과가 알려지면서 LF 같은 대기업부터 중소 패션 브랜드까지 버클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갤럭시아넥스트에서는 온라인 사업자가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이미지∙동영상 파일로 NFT를 제작 및 판매하는 과정을 선보였다. 이 회사의 서비스 ‘메타갤럭시아’에 접속하면 브랜드 고유의 NFT를 쉽게 만들 수 있고, 상품으로 판매까지 가능하다. 만약 고객이 구매한 NFT를 타인에게 판매하면 원작자인 사업자는 자동으로 로열티를 얻을 수 있다. 따라서 콘텐츠 경쟁력이 있는 온라인 사업자에게는 또 다른 수익 모델이 추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석원 갤럭시아넥스트 매니저는 “필요할 경우 NFT를 대량으로 동시 발송하고 상품권 용도의 활용까지 가능하다”며 “이렇게 사업자의 NFT 활용 폭이 확대될수록 소비자는 재미를 느끼고 브랜드 소속감까지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카페24는 다양한 NFT 전문 기업들과 협력을 적극 이어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온라인 사업자들이 손쉽게 신기술을 비즈니스에 접목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충성도 높은 진성고객 확보는 온라인 브랜드의 비즈니스 성장에 핵심 요소로 자리 잡았다”며 “사업자 누구나 NFT로 고객 소통 범위를 넓힐 수 있도록 기술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83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