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지방시의 새로운 얼굴 “태양”

<사진제공=지방시(Givenchy)>

지방시(Givenchy)의 2023 글로벌 앰버서더로 아티스트 “태양(TAEYANG)”이 선정되었다.

지방시는, 선구적인 K-팝 아티스트이자 한국의 기록적인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인 태양을 지방시 하우스(The House of Givenchy)의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하면서, 하우스 최초의 한국인 남성 앰버서더가 되었음을 발표했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매튜 M. 윌리엄스(Matthew M. Williams)는 “태양은 여러 방면으로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이다. K-Pop에서 독보적인 목소리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스타일을 진정성 있고 새롭게 시도하는데 두려움이 없는 아티스트이며, 이 모든 특성은 오늘날의 지방시의 심미적인 아름다움과 완벽하게 어울린다.”라며 환영의 메세지를 전했다.

태양은 2022년 빅뱅의 싱글 앨범 ‘Still Life’의 성공적인 발매에 이어, 최근 BTS의 지민이 피쳐링한 경쾌한 러브송 ‘바이브(VIBE)’를 발매하여 성공적인 행보를 선보이고 있으며, 뿐만 아니라 지방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자신만의 새로운 챕터를 이끌어 가고 있다. 디지털 싱글 ‘바이브’의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단 하루 만에 약 2000만 뷰를 돌파하며 아이튠즈 60개국 차트 1위를 석권했다.

태양은 “저의 새로운 챕터를 지방시와 함께 시작할 수 있게 되어 굉장히 기쁘다. 지방시는 오래전부터 저에게 많은 영감을 준 브랜드 중 하나이기에 그 의미가 더 특별한 것 같다. 앞으로 지방시와 좋은 협업을 통해 멋진 일들을 같이 만들어 보고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15 Likes
3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