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불가리와 뮤즈 리사가 만들어 내는 신선한 콜라보

<사진제공=

불가리는 글로벌 앰버서더 리사가 직접 디자인 제작에 참여한 “불가리 불가리 X 리사(BVLGARI BVLGARI X LISA) 리미티드 에디션 워치” 리미티드 에디션 워치를 선보인다. BVLGARI BVLGARI를 인그레이빙한 베젤과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다이얼을 갖춘 이 희소한 리미티드 에디션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에델바이스 꽃을 백케이스에 새겨 더욱 상징적인 특별함을 더한다. 여성스럽고 단호한 스타일과, 놀라울 정도로 매혹적인 컬러감을 자랑하며 리사 본인의 캐릭터를 표현했다.

1975년 탄생한 불가리 로마는 1977년 불가리 불가리가 되었다. 마치 고대 로마 동전 위에 새겨진 황제의 이름처럼 베젤에 스탬핑한 14개의 철자가 로만 주얼러 오브 타임(Roman Jeweller of Time)인 불가리만의 이탈리안 스타일을 상기시킨다. 시계에 브랜드 이름을 강렬한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것은 당시 혁신적이었을 뿐 아니라 아직까지도 강력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글로벌 K-POP 스타인 리사는 시대의 흐름을 잘 반영해 자신만의 코드를 만들어 나가며, 최초로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본인만의 에디션을 출시하는 대담한 행보를 보이는 아티스트라는 점에서 본 컬렉션의 정신과 조우한다.

리사는 개인적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꽃 에델바이스를 자신만의 표현 방식으로 스케치하여 디자인에 직접 참여했는데, 에델바이스는 지극히 스위스스러운 알프스의 스타(Alpine star)로서 불가리의 워치 매뉴팩처의 고장인 스위스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꽃잎 중심에 리사는 자신의 이니셜 “L”을 그려 넣으며 그녀가 직접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음을 강조한다. 스케치는 케이스와 백 케이스에 글자 “FABRIQUE EN SWISSE”(프랑스어로 Made in Switzerland)와 함께 인그레이빙 되어 있다.

BVLGARI BVLGARI글자가 로즈 골드 베젤에서 존재감 넘치는 모습을 발산하는 한편 다이얼은 극도로 미니멀한 모습을 보여준다. 순수하고 목가적인 컬러, 퍼플이 살짝 가미된 그린과 블루는 불가리가 특별히 리사를 위해 개발한 것이다. 다이얼의 섬세한 선레이 패턴 위로 비추는 빛에 따라 오묘하게 변하는 컬러는 이 워치의 뮤즈인 리사만큼 놀라우며, 이 꿈결 같은 다이얼에서 시간을 표시하는 12개의 다이아몬드 위로 두 개의 로즈 골드 핸즈가 지나간다. 크라운 위에는 불가리의 미학적 시그니처 중 하나인 카보숑-컷 루벨라이트가 장식되어 있다.

워치메이킹의 발상지 스위스에서 불가리가 제작한 불가리 불가리 X 리사 리미티드 에디션은 쿼츠 무브먼트로 구동되며 33mm 버전 700피스, 23mm 버전 300피스 리미티드 시리즈로 선보인다.

한편, 불가리는 블랙핑크 리사(LISA)의 제페토 아바타와 협업한 신년 컨셉의 “불가리 X리사 워치 에디션” 카카오 이모티콘도 함께 선보인다.

리사 아바타는 그녀가 직접 디자인 제작에 참여한 “불가리 불가리 X 리사(BVLGARI BVLGARI X LISA) 리미티드 에디션 워치”를 착용한 위트 있는 16종의 제스처를 표현했다. 이 밖에도 불가리의 아이코닉한 비제로원(B.zero1), 디바스 드림(Divas’ Dream)과 로마 아모르(Roma Amor) 컬렉션을 착용한 블랙핑크 리사를 움직이는 이모티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인 네이버 제페토(ZEPETO)와 불가리의 협업은 지난해 ‘불가리 선셋 인 제주(BULGARI SUNSET IN JEJU)’ 월드 오픈에 이어 두 번째로, 특히 블랙핑크 리사의 아바타를 활용하여 제페토가 처음 출시하는 카카오 이모티콘이라는 점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불가리 x 리사 워치 에디션” 카카오 이모티콘은 불가리 공식 카카오 채널을 신규 추가한 친구들에 한해 선착순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불가리는 앞으로도 디지털 콘텐츠에 친숙한 소비자들을 겨냥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하여 기존 고객 뿐 만 아니라 새로운 잠재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31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