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이블리, ‘갓생’ 위한 패션⋅뷰티⋅라이프 거래액 증가

에이블리, ‘갓생’ 위한 패션⋅뷰티⋅라이프 거래액 증가 | 1
사진제공 에이블리

MZ세대를 중심으로 부지런하며 스스로에게 집중하는 삶을 뜻하는 ‘갓생(‘God’과 ‘인생’의 합성어)’ 열풍이 불고 있다. ‘미라클모닝(이른 아침 일어나 자기 계발을 하는 것)’, ‘오운완(오늘의 운동 완료)’ 등 다양한 챌린지도 등장했다. 지난 몇 년간 대외활동 감소로 급부상한 라이프스타일이 엔데믹 이후에도 이어지며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갓생’ 트렌드에 관련 패션, 뷰티, 라이프 상품 거래액이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 갓생의 시작은 운동…애슬레저 거래액 급증, 바디프로필 수요 증가로 홈/언더웨어관 신설도

패션 카테고리에서는 헬스, 러닝, 홈트레이닝 등 다양한 운동에 입기 좋은 상품의 인기가 돋보였다. 2022년 12월 에이블리 애슬레저 카테고리 거래액은 2021년 동기 대비 무려 23배(2,173%)가량 늘었으며, 나이키, 뉴발란스 등 스포츠 카테고리 거래액도 전년 대비 약 8배(705%) 증가했다.

지난 1월 1일~8일 진행한 ‘갓생 프로젝트’ 기획전에서도 애슬레저 브랜드 ‘젝시믹스’ 거래액이 직전 일주일(지난해 12월 24일~31일) 대비 285% 증가하는 등 높은 인기를 끌었다. 운동 시 체형 보존을 위해 필수적인 언더웨어는 바디프로필 촬영용으로도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해 12월 에이블리 브랜드관 내 ‘홈/언더웨어’ 카테고리를 신설하기도 했다.

△ 내면의 아름다움도 갓생살기…에이블리 뷰티관 내 이너뷰티 매출 증가

스스로에게 집중한다는 측면에서 내면의 아름다움을 가꾸는 ‘갓생’ 경향도 에이블리 이너뷰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 1월 에이블리 뷰티관 내 이너뷰티 카테고리 거래액은 지난해 12월 대비 3배가량(200%) 대폭 상승했다. 1월 초(1~8일) 에이블리에서 진행한 아모레퍼시픽 이너뷰티 기획전에서도 관련 브랜드 거래액이 직전 주 대비 약 7.3배(633%)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메타그린 슬림 33일’ 상품이 자기관리를 위한 이너뷰티 아이템으로 MZ세대 눈길을 사로잡으며 거래액 성장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식습관 관리 및 홈트 열기도 연말 연초 집중…계획적 관리 위한 다이어리/캘린더 상품 인기 지속

라이프 카테고리에서는 2022년 12월 다이어리/캘린더 상품 거래액이 전월 대비 2배가량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다이어리/캘린더 상품 특성상 해가 바뀌면 비교적 관심이 줄어드는 경향과 달리, 계획적인 삶을 추구하는 ‘갓생’ 트렌드 영향에 1월까지 꾸준한 거래액 성장세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새해맞이 ‘갓생’을 다짐하는 이들이 급증하며 건강관리를 위한 푸드, 홈트레이닝 상품 수요도 늘었다. 1월 첫 주(1~8일) 닭가슴살, 그릭요거트 등 식단관리/건강식품 카테고리 거래액은 연말 모임 등 각종 행사를 앞둔 작년 말(지난해 12월 18일~25일) 대비 10배 이상(922%) 증가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목표를 세우고 기록하는 ‘갓생’ 특성에 따라 몸의 변화를 기록할 수 있는 앳플리 ‘인바디 체중계’가 인기를 끌었으며, 레토 ‘요가 매트’, 스타일디오 ‘마사지 롤러’ 등 홈트레이닝 용품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에이블리는 하나의 앱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푸드까지 취향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 유입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에이블리 판매 데이터 분석 결과, 운동복과 홈트레이닝 용품, 닭가슴살 도시락과 이너뷰티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연계 구매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나의 앱에서 에이블리의 정교한 추천 기술을 통해 원하는 카테고리 상품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어 고객 만족도가 향상된 것으로 보인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에이블리는 업계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 수를 보유한 만큼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에 따른 쇼핑 패턴 변화가 전 카테고리에서 즉각적으로 관찰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삶의 방식에 필요한 다양한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108 View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