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코오롱FnC, 스포츠 브랜드 ‘헤드’ 리론칭

코오롱FnC, 스포츠 브랜드 ‘헤드’ 리론칭 | 1
사진제공 헤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스포츠 브랜드 헤드(HEAD)를 리론칭한다.

헤드는 1950년에 하워드 헤드가 론칭한 오스트리아의 스포츠 브랜드로, 테니스와 스키 종목에 근간을 두고 있다. 테니스 라켓의 경우 글로벌 3대 브랜드로 이름나 있으며, 스키는 세계 최초로 알루미늄 스키판을 고안한 브랜드이기도 하다. 코오롱FnC는 1981년 헤드를 국내에 처음 소개했으며, 2009년 국내 판권을 인수하여 브랜드를 전개, 이번 23S/S시즌 스포츠 브랜드로 재도약하기 위해 3년간 브랜드 재정비 과정을 거쳐 리론칭하게 된 것.

다시 새로워지는 헤드는 테니스를 비롯한 라켓 스포츠와 스키에 오리진을 그대로 계승, 헤리티지 스포츠 브랜드로 재도약한다. 특히, 테니스 라켓 판매까지 함께 진행하면서 용품과 의류를 한번에 제안하는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 눈도장을 찍는다는 계획이다.

의류는 ▲헤드의 역사와 전통을 그대로 담아 디자인한 ‘Heritage’라인, ▲베이직한 디자인을 표현한 ‘Essential’라인, ▲기능성에 특화된 ‘Advanced 라인’, ▲일상 속에서 스포츠 라이프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 ‘Daily’ 라인으로 구성한다. ‘Heritage’ 라인은 세계 유수의 테니스 대회에 영감을 받은 컬러군으로 선보인다. ‘Advanced’ 라인은 헤드 테니스 라켓의 디자인과 컬러와 어우러지는 디자인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Daily’ 라인의 첫 상품은 이지 라이프 웨어 브랜드 ‘더 스웻’과 컬래버레이션 컬렉션으로 선보인다. 가볍게 테니스를 즐기거나 일상생활에서도 패셔너블하게 입을 수 있는 스웻셔츠 상품군 40종으로 구성했다.

코오롱FnC, 스포츠 브랜드 ‘헤드’ 리론칭 | 2
사진제공 헤드

헤드는 이 모든 디자인을 3D로 구현한다. 일반적으로 브랜드는 내부에 디자인실을 운영하는데 반해, 헤드는 버추얼디자인파트 조직을 통해 의류 디자인을 3D로 진행하는 것. 기획 프로세스 내에 샘플링 과정을 과감하게 생략, 시간과 비용을 감축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고객 반응에 좀 더 면밀하게 대응하는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유통 또한 온라인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코오롱몰을 시작으로 다양한 패션 플랫폼을 통해 헤드를 소개하여 DX(Digital eXperience) 브랜드로 거듭난다.

테니스 스포츠의 소위 찐 팬과 함께 하는 마케팅 전략도 준비했다.

전웅선 전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와 함께 헤드만의 테니스 커뮤니티 ‘HRC(Head Racquet Club,헤라클)’을 조성한다. 커뮤니티 공식 인스타그램(@head_club)을 통해 3월 중에 모집할 예정이며, 4월부터는 전웅선 전 선수의 테니스 강의를 직접 들을 수 있도록 테니스 커리큘럼을 운영할 계획이다.

헤드 리론칭을 총괄한 코오롱FnC의 이지은 상무는 “헤드는 라켓 스포츠와 스키 종목의 오랜 역사를 함께 해 온 브랜드이다. 이러한 헤리티지를 그대로 계승하면서 동시에 트렌디한 스타일을 제안하는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 헤드를 다시 포지셔닝하고 고객에게 선보이게 되었다”며, “코오롱FnC의 강점인 스포츠웨어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헤드는 올 4월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브랜드의 콘셉트와 상품을 선보인 후, 쇼룸을 운영할 예정이다.

116 View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