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준지, 파리를 ‘반짝이다’

준지, 파리를 ‘반짝이다’ | 1
[사진제공=준지(JUUN.J)]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브랜드 준지(JUUN.J)는 지난 19일 오후 1시, 프랑스 파리 그르넬 29번가(29 QUAI DE GRENELLE)에 위치한 차고(Garage) 건물에서 ‘24년 가을겨울 시즌컬렉션을 진행했다.

준지, 파리를 ‘반짝이다’ | 2
[사진제공=준지(JUUN.J)]

파리의 상징인 에펠탑 근처에 독특한 장소에서 100M에 가까운 런웨이를 구성해, 공업/산업화 시대의 러프한 무드를 살리면서 미래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준지, 파리를 ‘반짝이다’ | 3
[사진제공=준지(JUUN.J)]

사카이(SACAI), 제르마니에(GERMANIER), 션 슈엔(SEAN SUEN), 미하라 야스히로(MIHARA YASUHIRO) 등 글로벌 브랜드가 이곳에서 쇼를 진행한 바 있다.

준지, 파리를 ‘반짝이다’ | 4
[사진제공=준지(JUUN.J)]

정욱준 준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가 지난해 부사장으로 승진 후, 첫번째 열리는 컬렉션으로 전세계 패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이날 컬렉션에는 이준서 삼성물산 패션부문장을 비롯해 국내외 프레스, 바이어, 인플루언서 등 패션 관계자 350여 명이 참석했다.

헤롯(HARRODS-영국), 쁘렝땅(PRINTEMPS), 레인 크로포드(LANE CRAWFORD-홍콩),SKP(중국), 아이티(I.T-중국), 리나센테(Rinascente-이탈리아), 센스(SSENSE), 네타포르테(Net-a-Porter-중국) 등 글로벌 바이어들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다.

준지는 이번 컬렉션의 테마를 ‘익센트릭(ECCENTRIC)’으로 잡고,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감성을 심미적인 관점에서 새롭게 해석했다.

특히 준지가 주목한 건, 벨벳(특이한 광택 원단)과 스팽글(반짝거리는 얇은 장식 조각) 소재를 기초로 한 다각적인 실험이다. 기존에는 생각지 못했던 스타일의 확장성을 보여 줬다. 젠더의 경계 뿐 아니라 아이템, 소재, 스타일링의 경계를 초월하는 이번 컬렉션은 모든 것을 예측할 수 없지만 명확하다.

예측할 수 있다면 그건 ‘준지(JUUN.J)’가 아니다. 피날레를 장식한 40명의 모델이 벨벳 소재를 다채롭게 활용한 아이템을 입고, 준지만의 방식으로 파리를 더없이 반짝였다. 

가죽과 함께 벨벳/니트/에코퍼, 벨벳과 다운 등 다양한 소재의 매칭, 와이드 팬츠와 농구팬츠, 셔츠와 팬츠, 원피스와 팬츠, 팬츠와 뷔스티에 등의 다채로운 조합과 결합으로 아이템의 경계를 넘나들며 준지만의 세계관을 세련되게 표현했다.

또 울, 가죽, 데님, 퍼, 스팽글 등 다양한 소재를 사용해 테일러링과 과장된 콘트라스트를 보여줬다. 블랙/실버/골드 등 스팽글 소재를 재킷, 미니 드레스, 레깅스, 가방, 슈즈 등에 적용하는 한편 호일 프린트로 디자인한 니트와 버블 원피스 등을 통해 반짝이는 컬렉션을 완성했다.

정욱준 준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 부사장)는 “별나고 괴짜지만(ECCENTRIC) 오히려 아름다움을 표현했고, 다양한 요소의 경계를 넘나들며 예측 불가능하지만 오히려 명확한 준지다움을 강조했다” 라며, “남성복의 굳건한 성장과 함께 여성 라인이 글로벌 인지도가 확대되고 있고, 액세서리 등 지속적인 브랜딩의 확장을 통해 디자인 하우스로의 면모를 점차 갖춰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54 Views
3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