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1
[사진출처=발렌티노]

이탈리아 럭셔리 오트 쿠튀르 브랜드 메종 발렌티노가 2024년 가을/겨울 ‘발렌티노 누아르 (Valentino Le Noir)’ 컬렉션 패션쇼를 선보였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2
[사진출처=발렌티노]

메종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춀리(Pierpaolo Piccioli)에게 있어 색이란 언제나 즉각적이고 직접적인 소통의 강력한 채널로, 인식과 형태, 그리고 기능을 재평가하는 수단으로서 지속적으로 사용되어 왔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5
[사진출처=발렌티노]

이번 컬렉션을 통해 통해 그는 블랙을 색의 부재나 모노톤의 표현이 아닌, 하나의 색 안에서 무한한 뉘앙스를 펼치는 스펙트럼으로서 발견하고자 했다.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에서 컬렉션의 룩들은 다른 색을 배제하고 단일 컬러로 통일되었지만, 다채로운 음영과 각각 다른 볼륨, 깊이감을 부여하며 전체적인 스펙트럼이 되어 블랙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부여한다. 다른 색을 배제함으로써 컬렉션은 텍스처와 구조, 그리고 실루엣을 조명했으며 로제트, 러플, 엠브로이더리 그리고 레이스를 물들여 발렌티노의 기호와 기표를 재맥락화 했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8
[사진출처=발렌티노]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9
[사진출처=발렌티노]

벨벳과 크레이프, 시폰과 튤을 비롯한 다채로운 텍스처들은 각각의 룩에 독창적 존재감을 부여했고, 또한 지난 시즌에 이어 재등장한 메종의 고부조 공예 기술인 발렌티노 알토릴리에보(Altorilievo)는 튤 위를 장식해2차원 및 경량적으로 새롭게 완성, 마치 그림자처럼 신체를 가로질러 떨어지며 더욱 감각적인 패턴을 자아냈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10
[사진출처=발렌티노]

198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샤프하고 분명한 어깨 실루엣은 오늘날의 신체에 맞게 재고되어, 한층 구조적인 형태를 완성하고 강렬한 여성성을 표현했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11
[사진출처=발렌티노]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15
[사진출처=발렌티노]

메종 발렌티노의 가장 아이코닉한 백 중 하나인 ‘발렌티노 가라바니 로코(Valentino Garavani Locò)’ 백이 런웨이의 키-아이템으로 선보여, 3차원 퀼팅 기술을 더한 레더, 스톤과 비즈 장식을 비롯하여 레디-투-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새로운 소재들로 완성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랙 컬러의 무한한 스펙트럼 '발렌티노 누아르' 컬렉션 | 16
[사진출처=발렌티노]

런웨이를 장식한 음악은 저명한 영화음악 작곡가인 알렉상드르  데스플라(Alexandre Desplat) 와 바이올리니스트 솔레이(Solrey)의 큐레이팅으로 완성되었습니다.

106 Views
7 Shares
0 Comments

류 나라

글로벌 패션트렌드, 마켓 정보를 수집하고 편집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