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미니멈, 女 취향 저격 ‘봄 컬러 아우터’ 제안

여성 캐릭터 브랜드 미니멈(MINIMUM)이 S/S 시즌 트렌드 아우터를 제안한다.

봄철 대표 아우터인 트렌치코트는 이번 시즌 클래식한 디자인이 눈에 띄면서 부드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컬러의 아우터가 주목 받고 있다.

밝은 베이지 컬러가 단정한 듯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미니멈의 트렌치코트는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으로 유행에 상관없이 입을 수 있다. 드레이프 디테일이 가미돼 페미닌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또한 페일톤의 아이보리 컬러 롱 재킷은 차분함 속 여성미를 선사하는 아이템으로 최대한 미니멀한 디자인을 고르면 데이트룩은 물론 비즈니스룩에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슬림한 라인의 미니멈 롱 재킷은 등과 허리 부분에 가미된 절개 디테일이 겨우내 붙은 군살을 커버해주는 효과가 뛰어나다.

핑크 컬러에 가까운 오렌지 컬러 아우터는 생기와 우아함을 동시에 전달한다. 특히 오렌지 컬러가 트위드 재킷에 적용되면 특유의 원숙미는 덜어내고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다. 또 옷감에 더해진 반짝이는 펄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살려내 봄 웨딩 시즌에 입기 제격이다.

미니멈 관계자는 “봄 아우터는 부드러운 컬러에 미니멀한 디자인이 최근 트렌드”라며 “화사한 베이지 컬러 트렌치코트가 연령을 불문하고 여성 고객들에게 반응이 좋다”고 전했다.

147 Likes
6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