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경량 다운 인기 강세

강추위가 불어 닥친 1월에도 헤비 다운보다 경량 다운의 강세가 두드러져 화제다.

업계에 의하면 다운 트렌드가 헤비에서 경량으로 이동하고 있는데 특히 경량 다운은 여름 부터 선판매 프로모션을 시작해 겨울이 되면 이미 완판이 되는 상품이었으나 이제는 겨울에도 다양한 상품이 선보여지며 ‘경량 패딩족’을 유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EH의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는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초경량 ‘드리시티 다운’, ‘그랑프리 다운’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월 초 출시해 3주 만에 전체 생산 물량의 30% 이상 판매됐다. 드리시티 다운은 움직임이 많은 부위에 신축성이 뛰어난 우븐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활동성을 강화, 다운 재킷 특유의 둔한 착용감을 개선한 제품이다. 다운 충전량이 적은 초경량 스타일이지만 따뜻한 공기를 가두어두는 힘이 우수한 덕다운을 솜털과 깃털 각각 9:1의 비율로 충전해 보온성이 우수한 동시에 가볍다.

정재화 밀레 이사는 “경량 다운이 매년 인기를 더해감에 따라 올해는 전년 대비 경량 다운의 물량을 60%이상 확대하고 디자인 역시 다양화해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 역시 초경량 다운 ‘E제트 다운 재킷’을 출시했다. 각 부위별로 최적화된 소재와 충전재를 매치한 하이브리드 스타일 다운으로 뛰어난 보온성을 발휘하는 구스 다운을 충전 했다. 테프론 가공 처리로 보온력은 유지하면서 발수성이 뛰어나고, 건조 속도 역시 빨라 언제든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이젠벅도 한겨울에 레이어드해 입기 좋은 ‘키엘 라이트 구스 다운’을 출시했다. 각종 아우터 속에 입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실내에서는 가볍게 걸치기에도 멋스러운 제품으로, 가벼운 구스 다운을 솜털 85, 깃털 15의 비율로 충전해 다른 옷과 겹쳐 입어도 부해 보이지 않는다. 멜란지 축열 원사를 사용해 보온력을 높였고 한겨울에는 미들레이어(Middle Layer) 재킷으로 착용하다가 봄에는 아우터로 입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SPA 브랜드 유니클로는 ‘스프링 울트라 라이트 다운 콤팩트’ 라인업을 공개했다. 베스트와 재킷 등 다양한 스타일과 색상으로 출시된 이번 라인업은 겉감과 지퍼 부분에 발수 기능을 강화해 비를 맞아도 쾌적하고 따뜻하게 즐길 수 있으며 일부 제품에는 정전기 방지 가공 기능을 추가해 입고 벗을 때 편안함을 더했다.

아디다스 골프는 필드에서는 물론이고 일상에서도 활용도가 높은 ‘클라이마스톰(climastorm) 구스 다운’을 출시했다. 보온성을 극대화하면서 슬림한 실루엣을 연출하기 위해 방풍발수 기능이 뛰어난 클라이마스톰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다운은 천연의 보온재인 만큼 충전량에 비례해 단가가 올라갈 수 밖에 없고 부피감이 강조된 다운은 스타일리시하지 않다는 인식이 보편화됨에 따라 불황과 디자인 트렌드가 맞물려 경량 다운의 인기가 매년 높아지고 있다. 얇은 다운 재킷을 코트나 방풍 아우터 안에 레이어드용으로 받쳐 입는 경우도 크게 늘어 SPA 브랜드에서도 경량 다운이 올해 폭발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고 말했다.

239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