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이른 봄맞이에 나선 ‘핑크 아이템’들

매년 봄이면 대학 신입생 대상 추천 컬러로 인기를 끌던 핑크 컬러가 올해는 더욱 다채로운 톤으로 제안되면서 또다시 트렌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팬톤(Pantone)이 올해의 컬러로 선정한 연한 핑크 계열의 ‘로즈 쿼츠’부터 순수한 느낌을 자아내는 딸기우유 핑크, 한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핫핑크까지 그 스펙트럼은 매우 다양하다. 최근에는 각종 패션 및 뷰티 제품에 핑크 컬러가 적용되면서 봄이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왔음을 느끼게 한다.

그동안 핑크 컬러는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컬러로 인식돼 왔지만 젠더리스의 영향으로 성별의 벽이 허물어지면서 남성들 사이에서도 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제 핑크 컬러는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어울리고 선호하는 제품인 셈이다. 이러한 영향에 힘입어 독일 럭셔리 브랜드 MCM은 설 연휴 및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핑크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사랑스러움이 가득한 핑크 아이템을 만나보자.MCM의 대표적인 백팩 라인인 ‘베베 부’에는 핑크 컬러가 제대로 적용됐다. 귀여운 미니 사이즈와 탈부착이 가능한 어깨 스트랩으로 감각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자랑하는 ‘베베 부’가 핑크 컬러와 만나 새롭게 재탄생한 것이다. 이 제품은 백팩뿐만 아니라 크로스백, 숄더백 등 다양한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다.

MCM의 스테디셀러 ‘밀라’는 새로운 컬러를 입고 미니 사이즈로 다시 태어났다. 독일어로 ‘유쾌하다, 즐겁다’라는 뜻을 가진 밀라는 이번 시즌 비트루트 핑크 외에도 래디언트 옐로, 타일 블루 등 세련된 색감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일상생활에 경쾌하고 생동감을 불어넣을 가방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

MCM의 1980년대 아카이브에서 새롭게 살려낸 ‘미떼’는 따끈따끈한 신제품이다. MCM 헤리티지를 담은 하드 러기지 디자인은 유행에 구애받지 않으며 그레인드 레더 소재와 독특한 탑 클로저로 인해 우아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한다. 비트 핑크, 타일 블루, 딥 블랙 등 현대적인 색감으로 완성됐다.

발렌타인데이에 어울리는 선물을 고민하고 있다면 참 장식도 위시리스트에 올려보자. 이번 시즌 새롭게 출시된 ‘엘래빗(L-RABBIT)’은 ‘행운의 토끼(Lucky Rabbit)’를 의미하는 라인으로 1970년대 유행했던 히피 프린지 원피스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모든 제품은 수작업을 통해 제작되기 때문에 ‘나만의 아이템’으로 소장하기에 제격이다.

이외에도 MCM은 ‘핑크 프로젝트’ 출시를 기념해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MCM 플래그십 스토어 및 일부 매장에서 100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한정 수량의 핑크 코스메틱 파우치를 증정한다. 또한 오는 6일부터 14일까지 30만 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전 매장에서 핑크 컬러 노트를 한정 수량으로 제공한다.

99 Likes
4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