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백화점, 31일부터 봄 정기세일 돌입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등 백화점이 31일부터 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롯데백화점은 31일부터 4월 17일까지 나이키, 아디다스 등 7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러블리 명작 세일’ 이름으로 봄 세일에 들어간다. 롯데 본점 9층 행사장에서는 4월 5일까지 50억 물량 규모의 ‘영패션 4대 그룹대전’을 진행하고 쥬크, 에고이스트, 비지트인뉴욕 등 총 17개 브랜드의 봄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본점, 잠실점 등 20여개 점포에서는 다음 달 10일까지 ‘컨템포러리 페어’를 개최한다. 산드로 등 총 75개 브랜드의 봄 신상품을 1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다음 달 10일까지 11일간 800여개 브랜드를 50~7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는 기존에 17일간 진행하던 봄 세일을 11일간 집중하고 브랜드별 할인은 17일까지 진행키로 했다.

신세계는 의류와 액세서리, 잡화 상품 총 150품목을 할인가로 선보이는 ‘어메이징 굿스(Amazing Goods)’와 봄나들이 고객들을 위해 식품과 생활용품 300여개 품목을 할인 판매하는 ‘스페셜 팩(Spercial Pack)’ 행사를 마련했다. 이외 오는 31일부터 전점에서 던롭, 쉐르보, 제이린드버그, 아다바트, 슈페리어, 울시, 나이키골프, 엘로드 등 골프 브랜드가 참여하는 ‘정통 골프 대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도 다음 달 17일까지 18일간 봄 정기세일을 진행하는데 세일 기간 해외 유명 브랜드를 비롯해 전 상품군의 봄·여름 상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참여 브랜드는 850여개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잡았다.

전국 15개 점포에서는 3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H-컨템포러리 페어’를 통해 젊은 소비자를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의 총 물량은 약 5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외에도 갤러리아백화점과 AK플라자도 다음 달 17일까지 봄 정기 세일을 벌인다.

907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