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최화정 쇼’ 첫 방송 전량 매진 기록

방송인 최화정씨가 새롭게 도전한 홈쇼핑 프로그램 ‘최화정 쇼’에서 방송 시간을 20분 이상 남겨두고 준비 물량을 모두 조기 매진시키는 기대 이상의 기록을 올리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CJ오쇼핑(대표 김일천)은 지난 6일 론칭한 라이프스타일 프로그램 ‘최화정 쇼’에서 테이블웨어 브랜드 ‘덴비’와 디자이너 스니커즈 브랜드 ‘렉켄’을 판매해 목표 대비 두 배 높은 28억원의 주문을 받았다.

방송에서 선보인 ‘덴비’ 헤리티지 라인은 45분 만에 3,000여 세트가 모두 판매됐다. CJ오쇼핑이 덴비 헤리티지 라인을 론칭한 2013년 이후 최단 시간 내 최다 수량이 매진된 기네스 기록이다.

최근 셀렙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렉켄’ 메탈릭 스니커즈 제품은 53분 만에 1만 세트가 넘는 수량이 매진됐다. ‘렉켄’의 상품 설명이 시작되자마자 빠르게 주문 그래프가 올라가기 시작해 5분만에 실버 컬러의 일부 사이즈가 매진됐으며 25분 후엔 그레이 컬러의 전 사이즈가 모두 팔려나갔다.

홈쇼핑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최화정씨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은 시청률에서도 확인됐다. ‘최화정 쇼’의 시청률은 수요일 동일 시간대의 평균 시청률 대비 1.4배 높은 0.103%로 집계됐으며 최대 시청률의 경우 무려 2.4배 높은 1.408%를 기록했다.

이번 ‘최화정 쇼’ 론칭 방송은 젊은 고객층과 신규 고객의 유입이 많았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최화정 쇼’ 주문 고객 분석 결과, 45세~49세(23%), 40세~44세(18%), 35세~39세(15%) 순으로 구매가 많이 이뤄졌다.(괄호 안은 전체 구매 고객 중 차지하는 비중) 홈쇼핑 주 고객층이 45세~55세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최화정 쇼’에는 비교적 젊은 고객층의 구매 비중이 높았다. 또한 전체 구매 고객 중 신규/휴면 고객의 구매 비중이 무려 28%를 차지해 트렌드 세터 최화정씨의 강력한 팬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방송 중 고객들에게 실시간 받는 카카오톡 메시지 또한 홈쇼핑 최고 인기 쇼퍼테인먼트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수준인 3,000건 이상을 받아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론칭 방송에서 이와 같은 수치가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253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