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샤넬, 가격 ‘또’ 올렸다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샤넬(CHANEL)이 가격을 또 인상한다.

샤넬은 2.55 클래식과 빈티지, 보이샤넬 등을 포함한 총 6가지 제품 가격을 평균 4.4% 인상한다. 이에 2.55 클래식과 빈티지의 가격은 639만 원에서 667만 원으로 28만 원, 보이샤넬은 501만 원에서 523만 원으로 22만 원 오른다. 이외에도 면세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부 제품의 가격도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샤넬은 지난해 3월 유로화 약세를 이유로 제품 가격을 최대 20%까지 낮췄다가 같은 해 11월 다시 일부 제품 가격을 10%가량 인상해 빈축을 샀다. 당시 샤넬은 “글로벌 차원의 ‘조화로운 가격’ 정책을 시행하기로 하면서 세계 각국의 제품 가격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올해는 결혼 시즌을 앞두고 예물로 인기 있는 핵심 제품만 골라 가격을 인상했다.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1년 반이 채 안 되는 사이에 무려 3번이나 가격 조정을 감행하고 있는 것이다.

샤넬뿐만 아니라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에르메스(Hermès) 등도 줄줄이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보테가 베네타는 지난 4월 핸드백과 지갑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5~9% 올렸다. 투웨이 핸드백은 355만 5000원에서 373만 원(4.9%)으로 17만 5000원, 로마 핸드백은 490만 원에서 514만 원(4.9%)으로 24만 원 올랐다. 에르메스의 경우 지난 2월 버킨백 35cm 사이즈를 1,531만 원에서 1,546만 원으로 15만 원(1%)으로 올리는 등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1년 만에 가격을 재인상했다.

한편 샤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2k Likes
3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