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톰보이, 종로 익선동 카페 ‘식물’과 특별한 미술 전시회 진행

신세계톰보이(대표 조병하)에서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톰보이(TOMBOY)가 전국 주요 매장에서 포르투갈 출신 아티스트 마르코 발레스테로스(Marco Balesteros)와 함께 특별한 미술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는 매 시즌 독특한 문화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톰보이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해 매장을 단순히 제품을 구입하는 곳이 아닌 보고 즐길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특히 톰보이의 감성과 잘 맞는 지역 상권 내 소규모 사업장을 발굴해 매장과 동시에 공동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번 전시회를 함께 진행할 파트너로는 종로구 익선동에 위치한 카페 ‘식물’을 선택했다.

카페 ‘식물’은 포토그래퍼 루이스 박과 미술 강사 겸 바리스타인 진일환이 함께 운영하는 곳으로 1930년대 낡은 한옥 4채를 개조해 독특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분위기로 청춘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인 마르코 발레스테로스는 순수 미술과 조각, 그래픽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세련된 작품을 선보이기로 유명하며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간결하고 차분한 분위기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아티스트다.

이에 톰보이는 마르코 발레스테로스 작품 중 브랜드 정체성과 잘 맞는 이미지를 엄선해 매장 곳곳을 갤러리로 꾸몄다. 절제미가 느껴지는 작품들은 브랜드 제품들과 어우러져 매장을 조화로운 공간으로 변화시켰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와 도형, 프린트 등을 사용한 작가 특유의 간결하면서도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이 돋보이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톰보이는 마르코 발레스테로스의 작품이 담긴 제품도 출시한다. 블랙 앤 화이트를 강조한 티셔츠, 원피스, 우산, 에코백 등을 선보인다.

한편 톰보이와 마르코 발레스테로스와 함께 한 미술 전시회 및 제품은 전국 톰보이 주요 매장 및 카페 ‘식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389 Likes
6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