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 STYLE] ‘국민 꽃뱀’이 된 수지

방송 전부터 수지와 김우빈의 만남으로 많은 관심을 모았던 KBS ‘함부로 애틋하게’가 본격적인 로맨스 스토리에 돌입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6회에서는 준영(김우빈)의 핵직구 고백으로 한 순간에 ‘국민 꽃뱀’이 돼버린 노을(배수지 분)이 도망치듯 훌쩍 떠난 어느 한적한 바닷가에서 준영과 함께 하룻밤을 보내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후 홀로 잠에서 깬 노을은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도망 다니다 준영이 사라졌다는 얘기를 듣게 되고 그를 찾아 나선다.

특히 수지는 드라마 속에서 자연스러운 빈티지룩을 선보이며 다른 드라마속 PD 캐릭터와는 달리 새로운 PD 패션을 보여주고 있다. 21일 방송 역시 카키색 항공점퍼에 축 늘어지는 분홍빛 버킷햇을 눌러쓰고 라운드 프레임의 선글라스로 얼굴을 반쯤 가려 완벽한 빈티지 도망자룩을 완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수지가 선택했던 선글라스는 그녀가 모델로 있는 스칸디나비아 감성의 글라스 브랜드 카린(CARIN)의 엘리아(ELIA) C1으로 알려졌다.

113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