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보브, 뉴욕 ‘랜드마크 시리즈’ 선보여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뉴욕의 랜드마크를 컨셉으로 한 보브(VOV)의 추동 컬렉션을 오는 14일 출시한다.

보브는 최근 패션계에서 뉴욕의 스트리트 패션이 주목 받고 있는데 착안해 뉴욕의 유명 거리를 배경으로 ‘랜드마크 시리즈’를 기획한 것.

뉴욕의 인기 있는 5개의 스트리트를 선정하고 그 거리에 어울리는 5가지 스타일의 아우터들은 러들로(Ludlow) 코트, 라파예트(Lafayyette) 코트, 갱스부르(Gansevoort) 파카, 프랭클린(Franklin) 보머, 리빙톤(Rivington) 퍼퍼 등이다.

5가지 아이템들은 제품 고유의 분위기를 보여주기 위해 화보 촬영도 뉴욕 현지에서 진행했다. 또 보브는 소셜 미디어 공간에서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하는 사람들을 위해 패밀리 룩으로 이번 시즌 화보를 촬영했다. 촬영은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토미 톤(TOMMY TON)이 맡았다.

보브의 랜드마크 시리즈는 오는 14일부터 전국의 보브 매장과 통합 온라인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화보와 동영상은 보브 공식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149 Likes
4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