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준지, 패션의 경계를 파괴하다

준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남성복 브랜드 준지(JUUN.J)가 20일 프랑스 파리의 르네 데카르트 대학에서 2017년 가을–겨울 시즌 파리컬렉션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준지는 지난 2007년 파리컬렉션에 첫 진출한 이래 이번 시즌까지 10년 동안 ‘클래식의 재해석’이라는 일관된 컨셉으로 컬렉션을 선보여 왔다.

20여회에 걸친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준지는 ‘클래식의 재해석(익숙한 것을 새로운 관점으로 제안)’을 통해 전세계 패션 미디어와 소비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그 결과 지난 2013년 국내 디자이너로는 두 번째로 파리의상조합 정회원으로 추대되는 한편 2016년에는 세계 최대의 남성복 박람회인 삐띠 워모(Pitti Uomo)에 한국인 디자이너로는 최초로 게스트 디자이너로 선정되면서 세계 패션계에서 그 입지를 굳혔고 전 세계 100여개의 백화점–편집매장에 입점하는 등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Juun J Paris Menswear Fall Winter 2017 January 2017

준지는 ‘17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에서 브랜드의 발자취를 회고하는 주제 ‘ARCHIVE’를 통해 파리에서 10년간 펼쳐온 준지의 역사를 다시 한 번 되돌아보고 또 한 번의 변화와 발전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또 이번 컬렉션에서 브랜드를 대표하는 스타일로 알려져 있는 트렌치코트 오버사이즈, 스트리트 테일러링, MA-1 봄버, 레더 소재 등을 2017년의 관점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준지는 이번 컬렉션에서 처음으로 여성 모델을 런웨이에 올리는 등 파격적이고 새로운 시도를 통해 현지의 많은 관계자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총 26명의 모델들 중 11명의 여성 모델들은 새로운 컬렉션을 착용하고 런웨이에 올랐는데 이는 평소 젠더리스(Genderless; 성–나이의 경계의 파괴를 주제로 하는 패션 경향) 스타일을 추구하는 브랜드 준지의 스타일을 극대화 한 것.

Juun J Paris Menswear Fall Winter 2017 January 2017

준지는 지난 ‘16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의 컨셉이었던 ‘LESS’에서 밝힌 바와 같이 ‘젠더’ 라는 개념을 넘어선 패션관을 제안했는데, 이번 컬렉션을 통해 남성복과 여성복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컬렉션에는 파리에서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온 준지의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전세계 유명 유통사 바이어와 패션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Juun J Paris Menswear Fall Winter 2017 January 2017

한편 글로벌 브랜드 준지는 지난 2007년부터 파리컬렉션을 통해 매 시즌 혁신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성장해왔다. 준지는 그 동안 카니예 웨스트, 리한나, 드레이크 등 해외 유명 연예인들은 물론 수지 멘키스 등의 저명한 패션 관계자들과 해외 언론들의 호평을 받으며 ‘세계 속의 명품브랜드’로 성장해 가고 있다.

현재 준지는 뉴욕, 런던, 파리, 밀라노, 홍콩 등 30여개국 100여개 매장에서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으며 갤러리 라파예트(파리), 해롯백화점(런던), 니만 마커스(뉴욕), 리나센테(밀라노)를 비롯해 대표적인 편집 매장인 SSENSE(온라인), 10 꼬르소 꼬모(상하이), I.T (중국), JOYCE(홍콩), 안토니올리(밀라노) 등에 입점해 글로벌 명품 브랜드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280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