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한섬, 글로벌화 시동…‘시스템’‧‘시스템옴므’ 파리 진출

한섬

한섬이 글로벌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달 중국 진출에 이어 최근 프랑스에도 진출하며 글로벌화에 시동을 걸고 있다.

한섬은 대표 남녀 캐주얼 브랜드인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는 프랑스 대표 백화점인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에 나란히 입점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달 중국 진출에 이은 두 번째 해외 동반 진출 사례로 시스템옴므와 시스템을 ‘K패션’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시스템과 시스템옴므가 입점하는 라파예트 백화점은 120년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최대 백화점으로 매년 3000만명 이상의 쇼핑객이 찾는 ‘파리 패션의 상징’인 곳이다.

그동안 라파예트에 국내 남성 브랜드가 팝업스토어나 편집숍에 형태로 입적한 적은 있지만 정식 매장을 여는 건 국내 브랜드는 물론 아시아 남성 브랜드로는 시스템옴므가 처음이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유명 패션 컬렉션에도 참여한 적 없는 토종 남성 브랜드가 팝업스토어나 편집숍 입점 등의 사전 테스트 없이 파리 라파예트 백화점에 매장을 오픈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한섬은 또 오는 10일부터 다음달까지 라파예트 본관 2층에서 ‘시스템’ 단독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라파예트 백화점 본관 2층은 겐조, 이자벨마랑, 까르벤 등 해외 유명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는 곳으로 국내 브랜드가 이곳에 단독 팝업스토어를 여는 건 라파예트 백화점 개점 이후 처음 있는 사례다.

이에 앞서, 시스템은 지난 1월 라파예트 백화점 본관 컨템포러리 편집매장(뢰유 데 갤러리)에 입점했다. 편집 매장에 입점해 있는 10여 개 브랜드 중 ‘매출 톱3(1월 매출 기준)’에 들 정도로 현지 고객들로부터 반응이 뜨겁다.

한섬은 올해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필두로 중국, 프랑스 등 글로벌 패션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 ‘글로벌 한섬’의 원념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128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