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카페24, 대만·홍콩 등 아시아권 전자상거래 수출 경쟁력 강화

카페24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대표 이재석)는 대만·홍콩 등 아시아권 전자상거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시아 지역 물류업체이자 싱가포르 국영우체국(싱포스트)의 자회사인 ‘퀀티엄 솔루션’과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로 카페24 해외직판 쇼핑몰은 대만·홍콩 등에 상품 판매 시 EMS 대비 최대 30%의 배송비용 절감과 빠른 현지 소비자 대응 서비스로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주요 업무 협약 내용은 ▲대만·홍콩 등 아시아권 신규 배송 라인 구축 ▲한국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배송지원을 위한 신속한 통관처리 ▲국가별 해외 소비자 요구에 맞는 배송서비스 제공 등이다.

앞으로 양사는 한국과 퀀티엄의 대만·홍콩 등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배송 루트를 구축해 한국 상품을 구매하는 해외 소비자에게 안정적이고 편리한 배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퀀티엄 솔루션은 전자상거래 전문 물류서비스 제공을 위해 2001년 설립되어 대만·홍콩·싱가포르·일본·중국 등 12개 국가의 현지 물류 창고 및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전 세계 220개 국가를 대상으로 해외 배송을 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고객사로 아디다스, 유니클로 등이 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대만·홍콩 등 아시아권 시장은 한국 패션, 뷰티 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실제 투자를 한 만큼 가시적인 성과도 나오는 성장 가능성이 큰 전자상거래 신흥 시장”이라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해외직판 쇼핑몰이 아시아 전역으로 시장 진출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댄(Dan Choi) 퀀티엄 솔루션 북아시아 총괄대표는 “카페24와 함께 한국 쇼핑몰들이 대만을 비롯한 아시아권 시장 확대 기회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자사의 사업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경쟁력 있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카페24는 대만·홍콩 등 아시아권 시장을 타깃으로 2014년 하반기 중국어 번체(繁體) 서비스를 시작한데 이어 2016년 일본 후쿠오카 법인과 대만 법인을 추가 설립했다. 최근 일본 물류기업 SGH글로벌재팬, 야마토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직판 쇼핑몰의 신규 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서비스 지원을 강화해가고 있다.

82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