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현대백화점, 全계열사 회원 2200만명 통합 관리

현대백화점그룹이 2200만명에 달하는 그룹 전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회원을 통합관리한다.

현대백화점은 모든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적립‧사용 가능한 포인트 제도를 새롭게 만들어 그룹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고객의 쇼핑 편의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각 계열사별로 운영하던 멤버십 서비스를 하나로 통합한 ‘H‧포인트’를 오는 8월 중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관련 현대백화점그룹은 최근 특허청에 ‘H‧포인트’에 대한 상표권 등록을 마쳤고 관련 스마트폰 앱을 개발중이다.

이번에 통합되는 회사는 현대백화점(400만명), 현대홈쇼핑(1400만명), 현대리바트(40만명), 한섬(130만명), 현대HCN(80만명), 현대H&S(100만명), 현대렌탈케어(10만명) 등이다. 여기에 올 초 인수한 SK네트웍스 패션부문(현대G&F‧한섬글로벌)과 올 연말 오픈 예정인 현대백화점면세점도 포함될 예정이다.

통합 멤버십 서비스가 도입되면 고객은 현대백화점그룹 각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한 금액의 일부를 포인트로 적립 받을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현대백화점그룹이 아닌 다른 유통업체에 입점한 타임‧마임 등 한섬 브랜드에서도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현대백화점그룹이 회원 통합에 나선 것은 사세 확장에 따른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고객 관리를 위해서다.

현대백화점은 지난2014년 이후 백화점 2개점(판교점‧디큐브시티), 아울렛 4개점(김포점‧송도점‧동대문‧가산점), 온라인몰(더현대닷컴)을 잇달아 오픈했다. 또 한섬(SK네트웍스 패션부문 포함 1400개), 현대리바트(127개), 현대그린푸드(10개) 등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도 1500여 개에 달한다.

하나의 아이디로 전 계열사 온라인몰에 접속 가능한 ‘통합ID서비스’와 본인 인증만으로 회원 가입이 가능한 ‘간편 가입 서비스’ 등을 도입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하루 평균 약 5000만 건의 결제‧적립‧고객문의 등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개별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마케팅과 서비스도 구현한다.

87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