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17/18 울마크 프라이즈 아시아 지역대회 우승자 발표

울마크컴퍼니

한국의 카이(KYE)와 홍콩의 식스리(SIXLEE)가 7월 10일 서울에서 열린 2017/18 울마크 프라이즈 아시아 대회의 여성복 부문과 남성복 부문에서 각각 우승했다.

준지(Juun.J)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정욱준 상무, WWD 재팬의 치즈루 무코 편집장, W 코리아의 이혜주 편집장, ㈜신세계의 정화경 상무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카이와 식스리를 최종 우승자로 선정했다.

노마딕 젠틀맨(Nomadic gentleman)이라는 테마로 레이어링 룩을 제시한 식스리는 메리노 울이 사계절용으로 적합한 소재임을 보여주었다. 그는 1950년대 남성 속옷에 영감을 받아 케냐의 마사이족의 전통의상에 사용된 타탄 체크와 대비시킨 화이트 컬러의 두께감 있는 니트 컬렉션을 기획했다.

그는 “아프리카 전통의상은 체크무늬 패브릭을 레이어링해서 몸을 덮는 것이 특징”이라며 “모던하며 실용적이고 사계절 착용이 가능한 컨템포러리 젠틀맨 스타일을 선보인 점이 좋은 평가를 얻은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심사를 맡은 준지의 정욱준 상무는 “식스리는 늘 일관성 있는 컬렉션을 선보여왔기에 주목하고 있던 디자이너였다”며 “특히 이번 울마크 프라이즈 우승 컬렉션에서 니트소재의 언더웨어를 사용한 점이 상당히 독창적이었으며 짜임새 있는 니트 작업, 색감 등에서 탁월함을 보여준 점이 인상적이었다”는 심사평을 밝혔다.

신세계의 정화경 상무는 “식스리는 니트 언더웨어와 테일러링의 조화가 뛰어났으며, 블루 컬러의 봄버 재킷을 활용해 컨템포러리 스타일을 보여준 점이 인상 깊었다”며 “컨템포러리와 모던 헤리티지의 조화가 탁월하고 창의성과 상업성의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평가했다. 또한 “특히 컬러감이 글로벌 패션 트렌드에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선명한 핑크 컬러를 사용한 스트리트 웨어를 선보인 카이는 강렬하면서도 야성적인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카이의 계한희 디자이너는 우승 소감으로 “울마크 프라이즈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울은 클래식하고 뉴트럴 톤의 소재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며 “대담한 컬러를 사용했고, 화학염료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인 워싱을 한 점, 낡아 보이는 프린지 디테일을 더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울마크 프라이즈(IWP)는 울의 다양한 용도와 현대적 면모를 강조하며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 후원하기 위해 1950년대 초에 시작된 유서 깊은 패션 디자인 어워드이며 울마크 컴퍼니에서 주관하고 있다.

아시아 지역대회의 각 부문 우승자는 상금 70,000호주달러(한화 6,000만원 상당)와 함께 내년 초에 열리는 최종 대회의 참가 자격과 멘토링의 기회가 주어진다. 최종대회 우승자는 브랜드 지원금으로 200,000호주달러(한화 1억 7천만원 상당)를 받게 된다. 우승 컬렉션은 분더샵, 부틱 1, 데이비드 존스, 하비 니콜스, 허드슨 베이 컴퍼니, 드 바이엔코르프, 레클레어, 마이테레사닷컴, 오드레, 센스닷컴 등 전세계 프레스티지 리테일 파트너의 매장과 온라인에서 구매 할 수 있다.

 

138 Likes
1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