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SK플래닛, 10개 유망 스타트업 발표

SK플래닛(사장 서성원)은 지난 3월부터 육성한 간편식, 맞춤옷, 간판 제작 서비스 등 10개 스타트업의 사업 발표 행사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구글 캠퍼스에서 오는 20일 개최한다.

SK플래닛은 ‘101 스타트업 코리아’ 6기의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지난 6개월간 육성된 유망 스타트업의 프로젝트 소개, 투자자 및 선배 스타트업, 멘토들과의 네트워킹을 지원해 주는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101 스타트업 코리아’는 SK플래닛이 지난 2013년 시작한 자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초기 창업자에게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 멘토링과 사무공간 제공, 투자자 네트워킹 등 실무 중심의 지원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총 56개의 스타트업이 육성됐고 40개 팀이 총 414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알찬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바나나떡, 콩쑥개떡 등 식품 판매를 통해 새로운 간식 문화를 선보이고 있는 간편식 마켓 플레이스 서비스 ‘윙잇’, ▲일러스트 작가와 콜라보해 티셔츠를 맞춤 제작해 주는 ‘니크’, ▲간판 큐레이션 및 맞춤형 제작 플랫폼 서비스 ‘사인북’ 등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참가해 서비스를 발표한다.

또한 발표 행사에 앞서 ‘101 스타트업 코리아’의 성공 스타트업인 2기 ‘위시켓’ 박우범 대표와 4기 ‘집닥’ 박성민 대표가 참가해 사업 진행, 투자 유치, 팀 구성 등의 경험에 대해 강연 및 토론을 진행하는 ‘파이어사이드 챗(Fireside Chat)’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그동안 ‘101 스타트업 코리아’를 거쳐간 서비스는 ‘데일리호텔’, ‘에이프릴스킨’, ‘집닥’, ‘클립’ 등이 있고 지난해 육성 서비스인 ‘정육각’, ‘라이비오’, ‘집토스’ 등도 급속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SK플래닛 김주리 전략투자실장은 “국내 대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101 스타트업 코리아가 데모데이를 통해 또 다른 유망 기업을 소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혁신적 사업을 발굴 및 지원해 꿈을 이루고자 하는 창업자와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01 스타트업 코리아’는 오는 11월부터 새롭게 시작할 7기 모집 접수를 오는 20일부터 시작한다. 사업의 전략, 성공 가능성 등을 고려해 총 10개팀이 선정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상생혁신센터 홈페이지 또는 데모데이 행사에서 확인 가능하다. ‘101 스타트업 코리아’ 데모데이 관람 신청은 상생혁신센터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167 Likes
1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