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11번가, 트렌드 패션 역대 최고 성과 기록

11번가

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가 올해 1020대 젊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소호 패션’을 강화해 역대 최고의 성과를 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들어 최근까지(1월1일~5월28일) 11번가 내 소호 패션 거래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2배가 넘는 148% 증가했으며 여성의류 카테고리 거래액 중 소호 패션 비중은 같은 기간 지난해 18%에서 올해 32%로 뛰어올랐다.

소호 패션몰(SOHO, Small Office Home Office)이란 개인 온라인몰을 통해 패션 아이템을 판매하는 곳으로 개성 있는 아이템들을 취급해 고정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11번가는 올해 초 소호몰 판매자를 영입하기 위한 ‘헌터(Hunter) MD’들을 의류팀에 배치 40개의 인기 소호몰이 추가 입점하는 성과를 낳았다. ‘헌터 MD’들은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반응이 뜨겁고, 10~20대 고객에게 인기 있는 소호몰 판매자의 입점을 적극 추진해 현재 미아마스빈, 패션풀, 코코블랑 등이 11번가에서 활동 중이다.

최근 소호 패션은 트렌디한 디자인을 발 빠르게 담으면서 품질을 높이고 SNS채널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면서 한국형 ‘패스트패션’(SPA)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들 소호몰은 브랜드패션 못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으며 연 거래액이 800억원에 달하는 스타일난다, 임블리, 난닝구, 11am, 모코블링 등을 비롯해 100여개의 소호 패션몰이 11번가에 입점해 있다.

11번가는 여름 시즌을 맞아 최근 11번가에 입점한 소호(SOHO) 신규 브랜드를 통해 트렌디한 패션아이템을 제안하는 ‘라이징 패션 스타일’ 기획전을 6월 4일까지 실시한다.

132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