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리바이스, 스타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프로젝트

한국 대표에 지드래곤, CL, 모델 아이린, 혁오 …개성 돋보이는 디자인 공개

리바이스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Levi’s)가 미국의 아이콘이자 데님 재킷의 대명사인 70505 Type III 트러커 재킷 탄생 50주년을 축하하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리바이스는 트러커 재킷의 탄생을 축하하고 지난 50년간 패션 아이콘으로 사랑받아 온 것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LA에서 50인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커스터마이징한 트러커 재킷을 전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선정된 50인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는 각자의 개성을 담아 트러커 재킷을 재해석해 다양하고 위트 넘치는 아이템으로 재탄생시키며 행사에 동참했다.

세계적으로 대중문화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여겨지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로는 오프 화이트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칼리 클로스, 미로슬라바 두마, 슬론지 놀리세 등이 선정되었으며 한국에서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로 뮤지션 지드래곤, 씨엘, 혁오, 모델 아이린이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힙합 아티스트이자 패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지드래곤은 음악과 스타일의 결합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초기 힙합 세대에 인기를 끌었던 컬러풀하게 커스터마이징한 데님 베스트와 재킷을 오마주하여 지드래곤만의 특색 있는 작품을 선보였다.

독보적인 카리스마 싱어송라이터인 CL은 신선한 관점에서 접근하여 트러커 재킷에 밀리터리 풍의 벨트와 백팩을 연결한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한편 1870년대 리바이스의 탄생과 함께 탄생한 트러커 재킷은 타입 I으로 시작하여 1967년 선보인 타입 III로 오늘날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타입 III는 당시 비틀즈의 기타리스트 조지 해리슨이 샌프란시스코의 록 페스티벌에서 착용하며 대중에게 상징적인 실루엣으로 거듭났다.

리바이스의 설립 당시 작업복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데님 재킷은 1967년 새로운 505 지퍼 플라이 진과 함께 70505라는 상품번호를 얻게 되며 패션의 아이콘 그리고 문화 혁명의 상징이 됐다.

112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