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버버리의 트렌디한 체크 스타일링

버버리패션업계는 이번 가을 겨울 시즌 떠오르는 강력한 트렌드 키워드로 레드 색상과 체크무늬를 짚었다.

세련미와 격식을 넘나드는 다양한 스타일링을 가능케 하는 체크 패턴은 가을이면 항상 생각 나는대표적인 패턴이지만, 2017년 버전은 여기에 컬러와 위트를 더한 다채로운 체크 패턴이 주를 이룰 전망이다.

‘체크 패턴’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 중 하나인 버버리의 이번 시즌 컬렉션 룩을 보면 이러한 트렌드를 바로 읽어낼 수 있다. 본래 영국 부족의 문장으로 사용되었던 타탄과 아가일, 그리고 버버리의 시그니처 패턴인 빈티지 체크를 재해석하고 비비드한 색상을 입혀 보다 현대적이고 쿨한 스트리트 애티튜드를 완성한 것.

가을 패션 필수 아이템인 트렌치 코트는 물론 가방과 모자, 팬츠와 스커트 등 다양한 아이템에 체크 패턴을 녹여 낸 트렌드 리더들의 룩을 살펴보면 이번 시즌 체크 패턴 스타일링에 대한 해답을 쉽게 얻을 수 있다.

# 존재감 뚜렷한 체크 패턴 아우터 스타일링

강렬한 레드 색상의 타탄 체크 패턴은 아이템 하나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마법의 아이템. 한효주와 송민호의 코트 스타일링을 보면 해답이 보인다.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코트를 선택했을 땐 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의 컬러와 디테일을 최소화해 과하지 않으면서도 존재감 뚜렷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배우 한효주의 하퍼스 바자 화보에서 착용한 레드 색상 타탄 패턴의 오버사이즈 실루엣 코트는 이번 시즌 버버리의 대표적인 타탄 아이템. 송민호의 아우터는 울 캐시미어 소재의 판초 디자인으로, 송민호처럼 허리 부분을 묶어 구조적인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다.

# 체크에 체크를 매치한 2017년 버전의 새로운 스타일링

버버리 타탄 체크가 돋보이는 룩을 쿨한 스트릿 스타일으로 소화한 헤이즈

음원 퀸 헤이즈는 타탄 패턴 코트에 또다른 타탄 아이템을 매치했다. 보통 같은 패턴끼리는 매치하지 않는 것이 정석으로 알려져 있지만, 2017년 버전의 체크 스타일링은 다르다. 체크에 체크를 매치하되, 컬러감을 달리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 헤이즈와 타탄 코트와 함께 매치한 코튼 소재의 자이언트 리버서블 타탄 토트는 오버사이즈 디자인으로 룩 전체에 스타일리시한 스트리트 무드를 더해 주는 요소로 활약했다.

# 소재 또는 아이템으로 변화를 준 포인트 스타일링

버버리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허니 컬러의 빈티지 체크가 귀환했다. 엄마의 백, 아빠의 목도리에서 볼 수 있던 버버리 빈티지 체크는 올 가을/겨울 시즌 다양한 아이템에 녹아 들어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완성해 주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재탄생했다.

트렌디한 감각의 야구모자, 스카프뿐만 아니라 우레탄 소재의 레인코트 등으로도 선보여 스타일리시한 룩에 방점을 찍었다.

모델 배윤영은 빈티지 체크패턴의 레인코트를 청키한 부츠와 함께 매치해 영국 감성이 물씬 풍기는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보였다. 또다른 모델 화보에서 볼 수 있는 빈티지 체크 패턴의 야구 모자 또한 이번 시즌 머스트 해브 아이템.

버버리만의 새로운 브리티시 무드로 선보인 이번시즌 컬렉션 룩과 만난 캡은 남성과 여성 모두를 위한 디자인으로 가죽 탭을 사용해 핏을 조절이 가능하다.

712 Likes
80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