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오메가, 청담 부티크에서 올림픽 전시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오메가(OMEGA)는 내년 2월 9일에 열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올림픽 전시를 열었다.

오메가는 1932년부터 28번째 올림픽에 참가하는 공식 타임키퍼로서 지난 27번 올림픽 게임과 경쟁에서 얻은 비교할 수 없는 명성의 정확한 스포츠 타임키퍼로서의 경험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오메가는 1932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최초 공식 타임키퍼로 역할을 수행했다. 동계 올림픽으로는 1936년 독일 가르미쉬-파르텐키르헨(Garmisch- Partenkirchen)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에서 단 한 명의 워치메이커가 27개 오메가 스탑워치를 가지고 모든 경기의 시간을 측정했다. 82년 이후, 오메가만의 전통, 혁신, 발명과 가장 진보된스포츠 타임키핑 테크놀로지의 도입으로 오메가의 브랜드 가치는 더욱 높아졌으며, 그 결과 현재 타임키핑 부문에 있어 독보적 명성을 자랑한다.

1932년부터 함께한 올림픽 게임의 유산과 오랜 스포츠 시간계측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는 동계 올림픽의 상징적인 봅슬레이부터 경기의 시작을 알리는스타팅 피스톨(Starting pistol), 알파인 스키 게이트(Alpine ski gate), 라스트 랩 벨 (Last lap bell)등 오메가 타임키핑 장비들까지 볼 수 있다. 또한 오메가는 올림픽을 기념해 매년 올림픽 기념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하였는데, 역시 이번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공개됐다.

한편, 지난 5월 스위스 로잔에서 오메가는 공식 올림픽 게임 타임키퍼로서 2032 년까지 국제 올림픽위원회(IOC)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전시 관람 안내]

  • 전시관람 : 11월 초~2018년 2월 말
  • 관람시간 : 11시~19시 (방문 시 매장으로 예약필수)
  • 관람문의 : 오메가 청담 부티크(02-511-5797)
229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