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코치, 2018 스프링 런웨이 컬렉션

코치는 뉴욕의 거친 이미지와 부드러움을 담은 2018 스프링 런웨이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은 아티스트 키스 해링의 아이코닉한 일러스트레이션을 핵심 주제로 삼았다. 뉴욕에서 주로 활동했던 키스 해링은 예술을 대중적이고 친근한 방식으로 표현했으며 코치가 오랫동안 상징해온 포용성의 정신을 가진 아티스트로써  코치의 아이코닉한 가죽을 캔버스 삼아, 그 위에 키스 해링의 선명한 그래픽을 담아냈다.

여성 레디투웨어 컬렉션에서 선보인 빛 바랜 크리스탈로 장식된 시스루 있는 티셔츠, 로즈 골드 리벳 디테일의 새틴 보머 자켓, 실크와 레이스 트림이 들어간 반짝이는 슬립 드레스는 톰보이쉬한 여성스러움을 불러 일으킨다. 여성스럽고 노스탤지어가 느껴지는 디테일은 코치의 가죽과 쉬어링, 글리터 웨스턴 부티와 조화를 이루며 여성 주요 제품으로는 카메라 백과  캐신이 코치를 위해 1972년 뉴욕에서 처음 제작했던 백의 리에디션인 메일박스 백을 선보인다.

남성 컬렉션은 발칙한 하와이언 프린트 셔츠와 키스 해링 그래픽 디자인, 그리고 그와 대비되는 부드러운 스웨이드 자켓과 아우터웨어로 여유로운 분위기를 선사한다. 이번 시즌 남성 컬렉션의 주요 백은 블리커 백팩과 메트로폴리탄 포트폴리오이다.

코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스튜어트 베버스(Stuart Vevers)는 “이번 시즌 더욱 확대된 레디투웨어 컬렉션은 코치 옷을 입고, 파티를 즐기고, 일상을 살아가는 코치걸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며 “나는 미완성적이면서 소탈한 매력과 관능미를 사랑한다. 이는 코치 하우스를 매우 충실하게 표현해 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스프링 컬렉션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또 하나의 주제는 시그니처이다. 노스탤지어의 느낌으로 모던한 여성과 남성에 어울리게 풀어낸 코치의 아이코닉한 시그니처 패턴은 키스 해링의 그래픽, 애티튜드가 충만한 티 로즈 리벳, 대담한 하드웨어와의 조합으로 선보인다.

스튜어트 베버스는 “코치 시그니처를 커스터마이징하고 개성을 더할 수 있는 캔버스로 활용한다는 아이디어가 좋았다”며 “친근한 요소들에 다운타운 애티튜드를 더해 반전의 미를 꾀했다. 이러한 색다른 조합은 오늘날 트렌드에 매우 적절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광고 캠페인에는 코치와 오랫동안 작업해온 포토그래퍼 스티븐 마이젤(Steven Meisel), 스타일리스트 칼 템플러(Karl Templer),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파비앙 바론(Fabien Baron), 메이크업 아티스트 펫 맥그라스( Pat McGrath), 헤어 스타일리스트 귀도 팔라우(Guido Palau)가 참여했다.

코치의 스프링 광고 캠페인은 가방, 레디투웨어, 신발, 선글라스, 시계를 선보이는 8가지 이미지로 구성되며 광고 촬영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긴 짧은 영상이 디지털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키스 해링 x 코치 콜라보레이션은 키스 해링 및 유명 아티스트에 대한 전세계 독점 라이센스를 보유한 라이센싱 및 컨설팅 에이전시 Artestar와의 공동 작업으로 진행됐다.

342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