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이런 골프 패션은 처음이야

북극발 한파가 끝을 모르고 이어지며 스타일을 중시하는 골퍼들의 고민이 더해지고 있다. 겨울 라운딩 중 추위에 옷을 겹쳐 입다 보면, 타수는 물론 패션까지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에 조금이라도 더 패션을 살리면서 추위를 막을 수 있는 방한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재부터 종류까지 다양한 방한 아이템은 전체적인 룩의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에도 제격. 무채색의 겨울 골프패션 속 나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이들을 만족시켜 줄 아이템을 알아보자.

# ‘언밸런스 골프패션’은 기능성 소재로 보완, ‘까스텔바작 레깅스 & 니삭스’

벤치파카의 유행에 따라 큰 부피의 아우터 속에 슬림한 이너를 매치하는 ‘언밸런스 패션’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골프는 장시간 밖에서 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슬림한 이너를 매치하기 힘들기 마련. 이럴 땐 다양한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까스텔바작의 레깅스나 니삭스를 추천한다.

까스텔바작의 레깅스는 니트 편직부터 밍크까지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보온성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유니크한 아트웍이 돋보이는 까스텔바작 ‘레터 아트웍 니트 레깅스’는 밝은 색상의 큐롯과 함께 매치 시 화보 속 이하늬처럼 여성스러우면서도 엣지있는 겨울 골프웨어 룩을 완성할 수 있다.

활동적인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니삭스(knee-high socks)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추천한다. 특히 까스텔바작의 ‘부클 패치 롱 니삭스’는 공기층이 많아 따뜻한 부클사 소재를 무릎 부분에 사용해 보온성을 높여 한겨울 착용 시에도 좋다. 깔끔한 스웨터에 패딩 큐롯 등을 니삭스와 함께 매치하면 캐주얼 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 따뜻함은 물론 스타일까지 살려주는 ‘와이드앵글 퍼 아이템’

바람에 멋스럽게 날리는 풍성한 표면, 만질수록 기분 좋아지는 부드러운 촉감. 겨울 패션의 중심에는 퍼(Fur)가 있다. 특히 퍼 아이템은 스타일링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사용하기에도 제격이다.

와이드앵글의 ‘퍼’를 활용한 방한 아이템은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살릴 수 있는 아이템이다. 특히 ‘천연 폭스 퍼 넥워머’는 천연 여우털과 렉스털을 섞은 제품으로, 목을 부드럽게 감싸 체온을 보호해 준다. 다운뿐만 아니라 코트, 가디건 등 다양한 아우터 위에 활용 가능한 것이 특징. 김사랑은 와이드앵글 화보에서 블랙 컬러의 심플한 아우터 위에 화이트 컬러의 ‘천연 폭스 퍼 넥워머’를 매치하며 고급스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 손끝에서 시작하는 겨울 골프, ‘볼빅 브이닷 이스트 페어팩스 골프장갑’

골프장갑은 교체 주기가 짧아 단순한 소모품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진정한 필드 위의 패셔니스타라면 손끝 하나하나까지 신경 써야 하는 법. 장갑 하나로 우리는 여성스러워질 수도, 시크해질 수도 있다.

볼빅 브이닷의 ‘이스트 페어팩스 골프장갑’은 장갑 손등 부분에 달린 작은 퍼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장갑이다. 노출되기 쉬운 손목 부분에는 니트 디자인을 통해 보온성과 디자인을 동시에 살렸다. 화보 속 전지현처럼 화려한 색상이나 패턴을 가진 옷과 매치하면 전체적인 룩의 밸런스를 맞춰주어 깔끔하면서 세련된 골프웨어 룩을 선보일 수 있다.

# 니트로 완성하는 걸리시 골프룩, ‘르꼬끄 골프 리얼퍼 베이직 니트 비니&귀마개’

겨울철 니트 아이템은 필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온성이 높으면서도 스타일리시해 다양한 스타일에 간편하게 매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르꼬끄 골프의 ‘리얼퍼 베이직 니트 비니’와 ‘레터링 포인트 니트 귀마개’는 캐주얼 하면서도 귀여운 무드를 연출하기 좋다.

르꼬끄 골프의 ‘리얼퍼 베이직 니트 비니’는 머리 위 풍성한 퍼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아이템이다. 퍼는 탈부착이 가능해 스타일링에 따라 그때그때 다르게 연출이 가능하다. 머리를 타이트하게 감싸줘 스타일링뿐만 아니라 체온 유지에도 좋은 것이 특징. 화보 속 모델과 같이 레터링 포인트 니트 귀마개를 함께 매치하면 한층 더 걸리시한 느낌을 낼 수 있다.

1.4k Likes
3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