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이랜드, 상반기 1조 투자 마무리한다

외국계 사모펀드 앵커에쿼티파트너스 지난달 29일 1000억원 납입

지난해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등으로 1차 재무구조를 개선한 이랜드가 올해는 자본 안정화에 집중한다.

관련 기사

이랜드그룹은 이랜드월드가 진행 중인 1조원 자본유치 관련해 현재까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에서 2000억원을 확정, 나머지 8000억원은 투자 유치 구조를 새롭게 해 올 상반기 중 마무리 한다고 4일 밝혔다.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지난달 29일 1000억원을 납입했으며, 나머지 투자 금액도 이달 이내 납입이 완료될 것이라고 관계자 측은 전했다. 자본 유입이 완료되면 당초 목표치인 이랜드 그룹의 부채비율은 200% 이하로 떨어지게 된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프리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완료했다”며 “1차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원 퍼즐을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원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 중 미세한 부분에서 의견 차이가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본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랜드그룹은 기존 투자희망자를 포함해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다양하게 기회를 개방, 자본유치를 새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랜드그룹이 이랜드리테일 프리 IPO에 이어 1조원 자본유치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그룹의 자금 조달 방식을 완전히 바꾸기 위해서다.

1980년도에 사업을 시작한 이후 주로 채권발행이나 은행권 차입 등에 의존해왔다. 그러나 자본 시장과 소비형태가 변하면서 계열사별 상장과 자본 확충으로 ‘무차입 경영’을 목표로 자본 구조를 재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또 자회사별 책임 및 독립경영시스템을 강화해 수익을 동반한 안정적인 성장도 추구한다.

이랜드그룹 측은 “이번 1조 자본유치를 통해 지주회사 체계 토대 마련은 물론 사업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288 Likes
15 Shares
0 Comment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