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싱그러운 봄의 요정, 김태리

제이에스티나(대표이사 김기석) 핸드백이 김태리와 함께 한 2018년 봄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시즌은  브랜드 슬로건 ‘디어 미(DEAR ME,)’를 테마로, 치열한 삶에서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나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촬영에서 김태리는 고혹적인 모습부터 발랄하고 통통 튀는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과 감각적인 포즈, 눈빛 연기를 선보였다.

화보 속 김태리는 봄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핑크 배경으로 심플한 블랙 미니 드레스와 단정하게 묶은 포니테일로 청순한 분위기를 선보이기도 하고, 화이트 셔츠에 네이비 팬츠를 상큼한 미소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이목을 사로 잡았다. 여기에 따뜻한 컬러와 입체적인 펀칭 디테일이 돋보이는 포르타 펀칭(PORTA PUNCHING) 라인 핸드백을 매치해 보다 산뜻한 스타일을 완성시켰다. 포르타 펀칭은 브랜드의 뮤즈 ‘조반나 공주’가 결혼식을 올린 성당의 아치를 모티브로 한 것으로 클래식하면서도 여성스러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다른 화보 속 김태리는 팔색조처럼 컷마다 색다른 느낌을 연출해 떠오르는 차세대 패셔니스타임을 입증했다. 컬러풀한 플라워 프린트 블라우스와 클래식한 뉴 엘레나(NEW ELENA) 퀼팅백을 매치해 로맨틱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또한, 러블리한 포니테일과 화이트 레이스 투피스에는 움직임에 따라 반짝이는 메인 스톤 장식이 특징인 미오엘로(MIOELLO) 지갑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제이에스티나 핸드백 관계자는 “포르타 펀칭(PORTA PUNCHING)은 모던한 디자인과 독특한 펀칭이 돋보이는 라인으로 정장 스타일뿐만 아니라 캐주얼 스타일에까지 다양한 봄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태리는 오는 2월 영화 ‘리틀 포레스트’ 개봉을 앞두고 있다.

444 Likes
81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