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시스템, 시스템옴므의 세련된 프리젠테이션 무대

<사진제공=시스템,시스템 옴므>

국내 브랜드 시스템(SYSTEM), 시스템 옴므(SYSTEM HOMME)가 2019년 파리에서의 첫 데뷔 무대를 가진 이후, 2020년 1월 16일 파리 팔레 드 도쿄 내 갤러리 오뜨 관에서 2020 F/W 프레젠테이션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제공=시스템,시스템 옴므>

이번 2020 F/W 컬렉션은 시스템이 세 번째로 선보이는 파리 프레젠테이션이다.

현대백화점 그룹의 계열사인 ‘한섬’의 브랜드 중 하나인 시스템은 국내 런칭 30주년으로, 넓고 강력한 고객층을 가진 캐쥬얼 브랜드이다. 1990년에 여성복 컬렉션 런칭에 이어, 2008년에 남성복 라인 ‘시스템옴므(SYSTEMhomme)’를 런칭했다.

<사진제공=시스템,시스템 옴므>

시스템은 클래식함을 현대적으로 표현하는데 주력하며, 동시에 높은 품질과 세련된 실루엣으로 유명하다. 특히 착용하는 사람이 옷에 대해 자유롭게 해석하고 다양하게 레이어링할 수 있는 스타일을 제공하는 점에서 고객층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시스템,시스템 옴므>

시스템의 이번 2020 F/W 시즌 컨셉은 ‘뉴오더(NEW ORDER)’로, 1980년대 활동한 영국의 유명 밴드 뉴 오더의 음악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뉴오더의 곡 중 하나인 블루먼데이는 펑크 & 뉴-웨이브 장르로서 세련된 일렉트로닉 선율에 펑크 감성을 더해 당시 음악계에 큰 주목을 받았다.

<사진제공=시스템,시스템 옴므>

시스템은 시대의 새로움을 만들어낸다는 점과 동시에 이들의 주요 활동 시대인 1980~90년대 패션 스타일의 핵심 요소인 구조적인 실루엣을 디자인적으로 재 해석해 젊고 새로운 럭셔리를 창출해 내고자 하였다.

2020 F/W 프레젠테이션은 ‘사운드링(Sound Ring)’이라는 컨셉으로 확장시켜 선보였으며, 원형의 모델 워킹을 따라 사운드와 나레이션이 더해지며 그 효과를 극대화 시켰다. ‘사운드링’의 원형 형태의 구조물 안에서 음악과 사운드, 나레이션을 통해 시각뿐만 아니라 청각적인 효과를 부여해 몰입적인 경험을 선사하였다.

266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